Quantcast

[랜선통신] 갑수목장-은집사-말집사, 반려견 '돈 벌이' 수단 사용…도 넘은 '주작 방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유튜버로 성공한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이들 간의 컨텐츠 싸움이 더 치열해졌다. 특히 힐링과 동시에 재미까지 가져다 주는 반려동물의 영상은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있는 가운데 일부 유튜버들은 이를 악용해 돈 벌이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번 갑수목장의 사건이 주목받으면서 은집사, 말집사 등 다른 유튜버들의 행각도 네티즌 수사망에 포착됐다. 이들은 광고 수익을 위해 '주작 방송'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점이 공통점이다.
 
갑수목장 유튜브
갑수목장 유튜브
① 갑수목장
먼저 유튜브 구독자 수만 50만명이 넘는 갑수목장은 수의대생이다. 이 타이틀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또 이유 있는 믿음을 주며, 현혹시켰다. 그는 이를 바탕으로 유기동물인 줄만 알았던 강아지와 고양이를 돈을 주고 구입해 학대했다. 

갑수목장의 측근은 직접 유튜브 영상을 올리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폭로자는 "동물학대, 컨텐츠 조작, 인성논란 우리 모두가 속고 있었다. 수의대생임에도 동물을 도구 다루듯이 했다"면서 갑수목장과 나눴던 음성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갑수목장은 "펫샵에서 왔다는 사실은 사실이다. 구독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 하지만 절대 고양이들을 학대한 건 아니다. 절대 고양이들을 학대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갑수목장이 재학 중인 충남대학교 관계자는 사안이 매우 커지자 "현재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렸다"면서 "진상조사 결과에 바탕해 해당 단과대학이 징계위원회를 열도록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배우 유튜브
정배우 유튜브
② 은집사
멍냥소녀 은집사는 갑수목장의 사건이 터진 이후 도마 위에 올랐다. 주작 논란은 정배우의 유튜브를 통해 집중적으로 알려졌다. 

당시 정배우는 "멍냥소녀 은집사가 유기견 조작을 하는 것 같다고 알아봐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결론만 말씀드리면 주작일 확률이 굉장히 높다"며 "은집사 채널의 첫 번째 영상은 2020년 3월 29일이다. 3일 만인 4월 1일 유기견을 구조했다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구조 영상을 보면 밤에 우연하게 스티로폼 상자를 발견한다. 그런데 상자가 강아지보다 작고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은집사가 집으로 데려가도 불안한 기색 없이 얌전히 있다. 그리고 뜬금없이 후원계좌를 열었다. 은집사는 후원금 사용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했는데 공개한 적은 딱 두 번이다. 후원받은 내역도 공개 안 했다"고 설명했다. 

정배우가 주작 논란을 다루면서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은집사 방송 컨텐츠에 대한 여러 말이 오가기 시작했다. 결국 은집사는 해당 영상을 채널에서 비공개 처리했다. 

이후 그는 지난 12일 해명 영상을 올렸지만 네티즌들은 "해명 영상에도 꾸역 꾸역 광고를 넣었다"며 은집사의 부적절한 태도를 지적,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말집사 유튜브
말집사 유튜브
 
③ 말집사
말집사의 주작 논란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다. 뚜렷한 해명이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다수의 네티즌들은 그의 영상물을 보며 꾸준히 '주작' 의혹을 품고 있다. 

1만명 구독자 수를 보유한 말집사는 첫 영상부터 '박스에 유기된 말티즈와 50만원. 강아지 버리지 마세요. 천벌 받아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 따르면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는 곳에 스티로폼 박스가 놓여 있고 그 안에 말티즈와 현금 50만원이 함께 놓여 있었다. 말집사는 강아지에게 냄새가 난다며 미용부터 시켰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이 품는 의혹은 다양했다. 냄새가 난다는 강아지를 병원에 데려가기 보다 미용부터 먼저 시켰다는 점과 쓰레기를 버리러 가는 길부터 영상을 찍고 있었다는 점, 두 번째 영상에는 친절하게 영어 제목을 달아뒀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말집사는 첫 영상에서 강아지 다리에 이상이 있는 것처럼 언급을 해놓고 막상 병원을 가지 않고 집에서 스스로 건강 점검을 했다. 강아지를 키워 본 경험이 없을 수록 동물병원에 먼저 데리고 가는 게 상식이라는 것이 네티즌 주장이다. 

무엇보다 한 네티즌은 말집사가 '외식왕'이라는 이름으로 먹방 콘텐츠를 먼저 진행했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은 "'말집사'라는 계정 이름을 변경하면서 이전 먹방 영상을 다 삭제하고 유기견 콘텐츠로 변경했다"면서 "'외식왕' 시절 분명 말티즈가 보였는데 그 강아지는 어떻게 됐는지, 왜 이번에는 강아지를 처음 키우는 것처럼 주작하냐"고 말했다.

또 그가 동물병원 진료 이후 올렸던 영수증은 2017년 온라인 커뮤니티에 누군가 이미 첨부한 영수증 사진이었다. 즉, 말집사가 사진을 도용했다는 주장이다.  

현재 말집사는 초기 영상과는 다르게 최근 영상에 '모큐멘터리' 라는 제목을 추가로 덧붙였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요즘 갑수목장 등 다른 유튜버들이 주작으로 걸리니까 일부러 저런 것"이라며 "본인도 주작 의심을 받으니까 모큐라고 제목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갑수목장 이슈처럼 폭로 내용이 모두 사실일 경우 '동물보호법'을 적용해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처벌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며,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처벌받게 된다.

'반려' 동물은 누군가에게는 하나 뿐인 가족이기도 하다. 말 못하는 동물들이 불쌍하지도 않은가. 유튜브를 시청하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만큼 이러한 조작 영상, 동물을 광고 수익용으로만 따져 학대하는 행위들은 반드시 삼가야 한다. 이는 진정성 있는 동물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상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