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관종시대, 양팡·푸메·임다·꿀꿀선아·회사원A 外 인기 유튜버 성공비결은? ‘다큐인사이트 - 시청률에 미친 피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인사이트’에서 KBS PD들이 직접 나서 콘텐츠 시장에 새로운 성공 공식을 던진 사람들을 만났다.

21일 KBS1 ‘다큐인사이트’에서는 2부작 ‘시청률에 미친 피디들’의 ‘Part 1. 관종시대’ 편을 방송했다.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많은 이들이 TV를 보지 않는 시대가 도래했다. 수많은 콘텐츠가 유튜브로 모이는 가운데, 방송사 위기 극복의 실마리를 찾아서 KBS의 두 PD가 움직였다. 첫 편인 ‘관종시대’ 편에서는 남의 관심을 지나치게 갈구하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인 ‘관종’(관심종자)을 조명했다. 나쁜 의미로 쓰이는 말이지만 유튜브 시대로 도래한 지금에는,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공유하고 콘텐츠를 통해 다수와 소통함으로써 콘텐츠 시장에 새로운 성공 공식을 던진 사람들을 표현하기도 한다.

1년차 신입 정용재 PD는 젊음을 무기로 무엇이든 해보겠다는 콘셉트인 유튜브 채널 ‘용튜브’를 13년차 베테랑 조영중 PD는 아이 셋 아빠 경력을 살린 육아·운동 하이브리드 유튜브 채널 ‘조피디의 애볼랜드’를 개설했다. 두 PD는 다큐인지 시트콤인지 경계가 모호한 신개념의 ‘시트코믹 다큐멘터리’를 표방했다.

유튜브로 성공해 빌딩을 사고, 일확천금을 얻었다는 뉴스가 쏟아진다. 모두가 대박을 꿈꾸며 유튜브 도전을 이어가는 시대. 두 PD가 찾아낸 유튜브 성공의 키워드는 무엇일까? 바로 ‘관종’이다. 

100만 구독자가 넘는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의 심층 인터뷰로 그들의 성공비결이 전혀져 시선을 강탈했다. 양팡, 진용진, 백종원, 대도서관, 푸메, 데이브, 보물섬, 솔파, 꿀꿀선아, 임다, 회사원A, 마이린 등이 등장했다.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유튜버들은 “너무 깊게 생각하지 마라, 조회수 너무 신경 쓰지 마라. 사실 그게 중요하지 않다. 제일 중요한 건 꾸준히 오래오래 하는 건데, 내가 좋아하는 걸 해야 한다. 자기가 가장 조아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것. 그래야 꾸준히 할 수 있고, 꾸준히 할 수 있어야 유튜브는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또 “이 콘텐츠 하나를 가지고 이거에 대해서 정말 노력하고 독창적으로 간다면”, “유튜브 하시면서 분명히 성공하실 수 있다. 근데 가장 중요한 건 운이 따라야 한다”, “스스로를 변화시켜야 한다”는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정용재 PD는 양팡의 라이브 방송에 참여해 ‘지상파 선비 감성’을 지적 당하고 ‘관종’이 되기 위한 참교육을 받았다. ‘그것을 알려드림’의 진용진은 정 PD에게 자신의 유튜브 제작과정을 공개하며 감탄을 이끌어냈다.

두 PD는 이번 경험을 통해 ‘관종’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 관심종자라는 비하의 표현에서 시작된 ‘관종’은 유튜브의 부상과 함께 재해석되는 모양새다. 정보사회의 떠오르는 인재상이자 성공의 아이콘으로까지 표현했다.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KBS1 시사교양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큐인사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