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두달 동안 동거했던"…유튜버 보겸, 동거녀 츄정과 중대발표를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유튜버 보겸이 츄정과의 동거 생활을 종료했다. 

21일 유튜버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이걸 어떻게말씀드려야될지'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보겸은 츄정과 함께 "중대발표를 하겠다.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이라며 "동거녀로서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두달이면 길면 길고 짧으면 짧지 않냐. 소감 한마디 부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츄정은 "솔직히 저에게 절대 일어날리가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시청자분들이나 구독자분들에게 너무 사랑받았다.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어떻게 이런 기회를 가졌나싶고 솔직히 여기 와가지고 집주소가 잘 노출됐나 싶기도 하다"고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이제 방송하는게 떳떳해지기도 했다"며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보겸 유튜브
보겸은 "제가 더 감사하다. 탐방갔다가 모자이크 실수를 해서"라며 "츄정씨 성장하는 걸 보면서 제가 느낀게 많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달에 기간이 스승과 제자인냥 끝까지 존경하며,  끝까지 이끌어주는 보겸 되시길(김**)", "형 츄정님 나갔다고 슬퍼하지말고 밥 잘 챙겨먹어 맨날 츄정님 챙겨드린다고 좀  먹는거 같았는데 또 가셔서 안 챙겨먹지 말고(제**)", "츄정님이 이사후 보겸이형집에 떡 돌리려 인사하러 갔다가..누구나 다아는 국민주소지만 주소노출이 되어서 결국엔 보겨미형이 동거남으로 츄정님 집으로 간당(임**)", "적당한 시기에 적당히 잘잡은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