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큐인사이트’ 관종시대, 양팡·진용진·백종원 등 유튜버에 용튜브&애볼랜드 도전장 “시청률에 미친 피디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인사이트’에서 KBS PD들이 직접 나서 유튜브의 급부상에 따른 콘텐츠 환경의 변화를 살펴봤다.

21일 KBS1 ‘다큐인사이트’에서는 2부작 ‘시청률에 미친 피디들’의 ‘Part 1. 관종시대’ 편을 방송했다.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KBS1 ‘다큐인사이트’ 방송 캡처
많은 이들이 TV를 보지 않는 시대가 도래했다. 수많은 콘텐츠가 유튜브로 모이는 가운데, 방송사 위기 극복의 실마리를 찾아서 KBS의 두 PD가 움직였다. 유튜브의 급부상에 따른 콘텐츠 환경의 변화를 살핀 것이다.

첫 편인 ‘관종시대’ 편에서는 남의 관심을 지나치게 갈구하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인 ‘관종’(관심종자)을 조명했다. 나쁜 의미로 쓰이는 말이지만 유튜브 시대로 도래한 지금에는,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공유하고 콘텐츠를 통해 다수와 소통함으로써 콘텐츠 시장에 새로운 성공 공식을 던진 사람들을 표현하기도 한다.

13년차 ‘고인물’ 조영중 PD와 1년차 신입 정용재 PD가 무엇이든 해보는 ‘용튜브’와 육아와 운동의 하이브리드 콘텐츠를 자신한 ‘조피디의 애볼랜드’로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을 상대로 도전장을 던졌다.

이날 방송에는 대도서관, 푸메, 데이브, 보물섬, 솔파, 꿀꿀선아, 임다, 회사원A, 마이린, 양팡, 진용진 그리고 백종원 등의 다양한 유튜버가 출연하면서 자신들의 성공비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게임 유튜버로 180만 구독자를 보유한 대도서관은 “유튜브 초보자분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이것저것 다 해보는 거다. 내가 뭘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는 거다. 그러니까 내가 좋아하는 것, 잘하는 걸 찾을 때까지 이것저것 다 올려본다고 하시는데 최악의 결정”이라고 조언했다.

KBS1 시사교양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다큐인사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