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악플이 많은…" 먹방 유튜버 도로시, 새벽에 진지하게 써 내린 입장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먹방 유튜버 도로시가 입장문을 밝혔다.

지난 19일 도로시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글을 작성했다.

이날 도로시는 "가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인 분들의 영상을 보곤 한다"며 "지금도 조심스레 보면서 뭔가 화가 조금 났다"고 말했다.
 
도로시 유튜브
도로시 유튜브
이어 "참 즐거워 보이고 본인 커리어에 자신감이 넘쳐 보이는데 이면에는 어떤 어려움들이 있었기에…다 알지는 못하지만 저 또한 유튜버 중에는 좀 더 악플이 많은 유튜버라서 못 미치더라도 아주 조금의 동감을 할 수 있는 것일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누구든 어떤 사람이든 완벽한 사람은 없는 것 같다. 본인은 완벽한가? 한 번도 실수를 한 적은 없냐"며 "그런데 공인 내지 저같은 많은 분들과 소통을 한다는 이유로 실수가 죄가 된다"고 밝혔다.

악플로 인해 복잡한 심경을 전한 도로시는 "자신과 다르면 죄가 되는 것 같은 아리송한 현실인 것 같다. 몰라도 죄가 된다"며 "저는 당신과 다르다. 제 개성이 있다. 저 사람도 당신과 다르다. 그 사람만의 개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도로시는 백종원 레시피 '김라면 만들기' 도전을 했고, 이 과정에서 라면스프 2개를 넣는 실수를 했다. 도로시는 먹방 도중 "짜다. 내가 (레시피를) 착각한 것 같다"고 평가를 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백종원의 레시피를 폄하했다며 악플을 달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