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부부의 세계’ 이학주 “박인규? 사람이라 생각하기 보단 동물로 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부부의 세계’ 이학주가 박인규 캐릭터를 동물에 비유했다. 

18일 오후 SM사옥 내 카페에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이학주 배우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이학주는 박인규를 연기하는 것이 굉장히 부담스러웠다며 “이 친구가 아무래도 그런 (폭력적인 분위기를) 담당해야 하니까 부담스러웠다. 자칫하면 역할이 우스워질 수 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분위기를 조성하지 못하면 그때부터 나오는 이유가 사라지는 것이니까. 김희애 선배를 압박하고 장면을 리드하는 것들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또 한편으로는 박인규를 어떤 인물이라 규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박인규는 사람으로 생각하기 쉽지 않은 캐릭터다. 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행동하는지 알기 어려워서 오히려 동물에 비유해서 생각했다. 굉장히 궁지에서 몰린 상태로 먹이감을 위해 어떤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하는, 그런 식으로 접근했다”고 말했다.

 
이학주 / SM C&C 제공
이학주 / SM C&C 제공


한편 이학주는 JTBC 금토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민현서(심은우 분)와 동거 중인 연인이자, 그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갈등을 빚는 캐릭터 박인규 역을 맡았다.

민현서에 대한 폭력이 인정돼 2년간 감옥에 갔다온 후 이태오(박해준 분)의 명령에 지선우(김희애 분)을 스토킹하고, 폭력까지 사용하는 등 매회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행실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결국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박인규로 희대의 악인을 연기한 이학주는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월, 화 드라마 ‘야식남녀’에서 강태완 역으로 다시 시청자들과 만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