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부부의 세계’ 이무생 “바다 장면, 김희애 선배 연기에 고개 떨궜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부부의 세계’ 이무생이 김희애와 촬영한 바다 장면에 대해 비하인드를 전했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부부의 세계’ 이무생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이무생은 바다 촬영에 대해 “기사화된 것만큼 위험한 정도는 아니었다. 그런 장면을 찍으려면 안전요원도 있고, 메뉴얼대로 했다. 안으로 들어갈 때 위험을 감지했고, 위험하기 전에 나오고, 안전요원이 있어서 크게 위험하다거나 그런 것을 느끼지는 못했다”고 회상했다.

 
김윤기 /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김윤기 /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또한 김윤기의 명장면에 대해서도 바다씬을 꼽으며 “시청자분들도 그 장면을 많이 좋아하셨다고 들었다. 지선우의 마음을 같이 느끼지 않으셨나 싶다. 그때 김윤기가 ’울어요 마음껏 울어요’라고 말할 수 있어서 너무 다행이었다”고 밝혔다,

바다 장면은 대사 한마디도 없이 오직 눈빛으로만 감정을 표현한 김희애의 연기도 큰 주목을 받았다. 이무생 역시 그 장면을 촬영할 때 옆에 있었다며 선배의 연기에 존경심을 표현했다. 

그는 “그렇게 부러지지 않고 달려온 지선우가 그런 선택을 한 것이 시청자 입장에서 마음이 아팠다. 그때 선배님의 연기를 바라보다가 고개를 떨궜다. 마음이 아파서 다 바라보지는 못했다. 처음에는 ‘아, 어떻게 하실까’하고 보다가, 선배님이 하늘을 바라보시고 그럴 때 저도 울림이 있던 건지 고개를 떨구었다. 그 정도로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한편 이무생은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김윤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중 김윤기는 지선우(김희애 분)를 짝사랑하는 지고지순한 순정남으로 시청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