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번도 밝히지 않았다"…정승제,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첫만남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이날 일타강사 정승제는 임영웅의 손편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연예뒤통령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에 "자필편지에 감동.. 정승제 쌤이 밝힌 미스터트롯 그 후 (인터뷰)"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우승자들에 대해 그는 "역시 최고다. 제가 이건 한번도 밝혀지지 않은 이야기다. 예선 합격자도 발표되지 않았을 때 제가 임영웅 씨보다 노래를 했다"며 "영웅씨가 직장인B조에 놀러왔는데 아우라가 막 나오더라. 인터뷰 하나 따놔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분이 우승하겠다는 느낌이 왔다"고 이야기했다.
임영웅-정승제 인스타그램
구두 상품권 선물을 받았다는 그는 "저는 그걸 맞추는 거보다 '미스터트롯 임영웅'이라고 써있는 봉투까지 그대로 보관할 예정이다. 구두로 해놓고 신으면 나중에는 헐거워지고 임영웅 씨가 줬다는 것을 알 수 없다"며 "구두보다 큰 값어치 아닐까"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구두보다는 영웅님의 싸인이 있는 티켓이 더욱 소중하시다는 말씀이 마음에 와 닿았답니다(민**)", "영웅님이랑 친하게 지내셔요(나**)", "유쾌한 인터뷰도 성공입니다 정승제 선생님 멋있습니다(금**)"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진' 공약으로 말했던 전 출연진 신발 상품권 선물 공약을 지키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그는 손수 자필편지까지 준비하며 감동을 더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