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랑의 콜센터' 임영웅, '무대 중단 사태' 발생…죽은 아들 사연에 '오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사랑의 콜센터' 임영웅이 무대 중 눈물을 쏟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터'는 효 특집으로 꾸며져 감동의 물결을 그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제주도 신청자와 통화가 연결됐다. 신청자는 3년 전 세상을 일찍 떠난 아들 이야기를 꺼냈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TV조선 '사랑의 콜센터'
신청자는 "살아 있었다면 28살이 됐을 거다. 이 분을 볼 때마다 아들 생각이 난다. '미스터트롯'에 나왔을 때 우리 가족 모두가 '똑같다'고 했다. 웃을 때나 눈물 흘릴 때 모습이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임영웅을 지목했다. 사연을 들을 때부터 눈물을 흘리고 있던 임영웅은 자신이 지목이 됐음에도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신청자는 아들에게 편지를 보냈고, 임영웅은 "엄마 사랑해요"라고 답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임영웅 뿐만 아니라 모든 출연진들이 눈물을 흘렸다. 신청자는 아들이 좋아하는 노래 '마법의 성'을 신청했다. 

무대에 오른 임영웅은 노래 한 소절을 부르다 결국 눈물을 터뜨렸다. 김성주는 "마음을 추스리고 끝까지 불려 드려야 한다"며 그를 다독였다.

마음을 추스린 임영웅은 마이크를 다시 잡았다. 임영웅은 신청자에게 "나를 찾아오시면 오늘 일을 말해달라"며 "아들이 되어 드리겠다"고 화답해 더욱 뭉클함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