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임영웅, 육종암으로 아들 잃은 엄마 신청자에 “아들이 되겠다”…감동+위로 물들인 무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사랑의 콜센터’ 임영웅이 아들을 잃은 엄마 사연에 감동과 위로를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 임영웅은 육종암으로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사연자에 아들을 자처했다.

이날 임영웅은 제주도에 거주하는 닉네임 ‘바다 사슴’의 사연에 눈물을 흘렸다. 암에 걸린 아들을 3년 전에 먼저 보낸 신청자.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방송 캡처
그러나 아들과 닮은 임영웅과 ‘미스터트롯’ 멤버들로 인해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고 밝혔다. “아들 다음에 만나자”라며 영상 편지를 보낸 어머니에 임영웅은 “엄마 사랑해요”라고 답하며 모두가 오열했다.

그러면서 임영웅은 “언젠가 저를 만나면 ‘바다 사슴’이라고 말씀해달라”며 “제가 앞으로 아들이 돼 드리겠다”고 감동을 안겼다.

임영웅은 신청자를 위해 ‘마법의 성’을 열창했다. 사연을 듣고 무대를 이어가던 중 결국 벅차오른 감정에 무대가 중단되기도 했으나 웃으며 마무리했다.

이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바다사슴님 노래 들으면서 위로받으시고 힘내세요”, “임영웅 님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가수”, “이제 울지 말고 임영웅 노래 들으며 위로받길 바라요. 마법의 성 가사를 하나하나 곱씹어 들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