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가슴 못 받쳐줘"…'더킹 영원의 군주' 성 고정관념 조장에 방심위 '권고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성 상품화, 양성평등 저해 논란으로 비난을 받은 '더킹 영원의 군주'에 대해 권고 결정이 내려졌다. 

13일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방송심의위원회는 양성평등 저해, 성 상품화 등의 내용을 보낸 프로그램들에 대해 심의를 내렸다. 

KBS2 '한번 다녀왔습니다'와 함께 심의 대상이 된 SBS '더킹 영원의 군주'는 지난 1회 방송분에서 구서령 역을 맡은 정은채가 "와이어 없는 브레지어(브라)는 가슴을 못 받쳐 준다"라는 대사가 문제가 됐다. 
 
SBS '더킹 영원의 군주' 방송 캡처

또한, 한 여성 관객이 조정 경기를 보며 "남자는 적게 입고, 많이 움직여야한다"는 시대착오적인 대사로 지적을 받았다. 시청자 게시판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더킹' 속 대사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고, 이후 민원이 제기되자 방심위측은 권고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방심위 측은 "양성평등이 중요한 가치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공적 매체인 방송은 성 인지 감수성을 바탕으로 양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설 의무가 있다"며 "방송에서 성범죄 미화, 성 상품화, 성 고정관념 조장 등의 내용이 드러난 점은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특히나 함께 심의를 받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김밥집을 마치 업소에 비유하듯 여성 성 상품화를 조장하는 내용으로 의견 진술 처분을 받았고, '부부의 세계'는 이학주가 김희애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장면에서 과도한 연출과 함께, 유부남에게 가방을 요구하는 모습 등으로 역시 의견진술 처분이 내려졌다. 

한편 방심위의 권고 및 의견제시는 방송 심의 규정 위반 정도가 경미한 경우로, 의견진술은 방송 관계자가 직접 경위를 소명하는 절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