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침입자’ 개봉일, 또 밀렸다…시사회→송지효-김무열 인터뷰 등 진행 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침입자'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또 다시 개봉일을 연기했다. 최근 확진자 수가 줄어들며 개봉일을 확정했던 '침입자'는 이태원 클럽 사태 이후 늘어나고 있는 확진자 추이를 의식해 개봉일 연기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후 영화 '침입자' 측은 "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하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이 연기되는 등 사회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영화 개봉을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오는 5월 21일 개봉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송지효 / 영화 '침입자'
송지효 / 영화 '침입자'
 
영화 '침입자'는 내달 4일로 개봉일을 공식 변경했다. 또한 이와 함께 이달 14일 예정돼 있던 언론배급시사회 일정 역시 취소됐고, 이후 진행될 것으로 보이던 김무열-송지효 등 주연 배우들의 화상 인터뷰 일정 등도 진행되지 않는다.
  
'침입자' 제작사 측은 "영화를 기다려주신 관객 여러분, 언론 관계자 여러분들께 고개 숙여 양해의 말씀 드리며, 저희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사태가 조속히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김무열 / 영화 '침입자'
김무열 / 영화 '침입자'
 
영화 '침입자'는 손원평 감독의 작품으로 배우 송지효와 김무열이 주연으로 활약했다. 영화 '침입자'는 손원평 감동의 첫 번째 장편 영화이기도 하다.

'침입자'는 당초 4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며 개봉일을 연기했다. 한 차례 연기된 이후인 이달 개봉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 이들과 접촉한 이들 등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이어지는 등 확진자가 빠르게 늘며 결국 개봉일을 다시 한 번 미루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