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김진민PD, 그가 어른들에게 전하고 싶었던 파격적인 '인간수업'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인간수업' 김진민PD가 성공적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드라마가 개봉된 소감을 밝혔다.

8일 진행된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통해 진행된 넷플릭스 '인간수업' 김진민PD가 드라마의 반응에 대한 소회와 함께 캐릭터 캐스팅, 연출에 대한 이야기를 가감없이 털어놨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그로 인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 최근 화제가 되었던 N번방 이슈와 맞닿아있는 소재로, 돈을 벌기 위해 성매매 포주 일을 하는 한 소년과 이를 둘러싼 인물들이 파멸을 맞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넷플릭스 제공

우선 넷플릭스를 통해 개봉된 '인간수업'의 반응에 대해 김진민PD는 "이런 소재에 대한 민감성은 충분히 인지했다. 이 작품을 통해 내 삶부터 시작해서, 어른들에게 전하는 메세지와 질문을 현재에 던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스스로 완벽하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감한 소재를 다루는 드라마에 세운 원칙을 밝혔다. 그는 "물리적으로는 선정적인 건 배제를 하고 선택했고, 작가도 그렇게 생각하고 글을 썼다. 폭력적인 부분은 어디까지 갈까에 대한 검토를 많이 했다"며 "드라마에 이 정도의 폭력이 꼭 필요한가 계속해서 물었다. 자정된 부분은 있는데 저희 제작진의 판단이니까, 보는 분들은 다르게 해석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김PD는 '인간수업'을 통해 10대를 성매매라는 선택을 하게 만든 사회와 그런 선택을 하게 된 개인 중 어떤 것에 더 비중을 두고 연출했냐는 질문에 "두 사항은 마치 동전의 양면같이 얽혀있다. 연출하는 데 있어 방점을 둔 건 아이들임이 확실하다. 이 아이들이 사회를 핑계로 펼쳐지는 드라마는 아니다. 사회의 허점이 아니라 아이들 자체에 집중했고, 어른들이 볼 때 저 아이들이 '나' 일수 있다는 지점을 생각했다"고 생각하며 연출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김PD의 작품 중 가장 파격적인 시도로 보이는 점은 넷플릭스 이외에도 바로 캐스팅이었다. 기존 성인 배우 대신 신예 배우들을 대거 캐스팅한 것. 주연으로 김동희, 박주현, 정다빈, 남윤수를 캐스팅 한 것에 대해 "본능에 이끌렸던 것 같다. 오디션을 통해 다들 실력을 발휘했지만 결국 이 안개를 걷혀주는 사람들이 스스로 온 운 같다"고 밝혔다. 

특히나 오지수 역의 김동희에 대해 "JTBC 'SKY캐슬' 방영 당시 오디션에 나타났다.꿈을 그리는 듯한 말투와 성장기 같은 느낌이었다. 또, 드라마를 보면서 '쟤 잘 될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했는데, 오디션 영상을 보냈더라"며 "자기 나름대로 캐릭터를 분석하고, 해석해 낸 욕심을 보고 태도가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인간수업'을 보는 시청자는 불법 성매매 포주라는 '절대 악'이라는 존재라는 걸 알면서도, 오히려 누군가에게 쫓기거나 살인을 당할 때에는 그의 편에 서서 응원하게 되는 면이 있다. 이에 대해 김PD는 "이 놈(오지수)가 나쁜 인물이라는 건 확실하다.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부터 지수가 영웅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지수라는 역이 희화화 보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을 땐 직접 주변에 물어보고, 넷플릭스도 점검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에서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긴박감, 위기감이 넘치는 연출. 진한새 작가와 이야기를 나눈 부분이 있었냐는 물음에 김PD는 "작가들이 제시하는 포인트들이 있었고, 배우들이 감정적으로 반응하는 부분의 크기를 집중해서 따라갔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인간수업'의 한 장치인 오지수의 꿈 연출에 대해서는 "꿈으로 그 친구(오지수)가 하고 싶었던 대화, 스트레스 등이 드러나는게 아닐까 생각했다. 그 방향으로 연기를 많이 잡았고, 꿈에 있어선 질문이 아닌 답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디렉션이 들어갔다"고 말했다. 

덧붙여 드라마 속 메타포에 대해 "소라게는 대본에서부터 애착이 있었다. 적극적으로 소라게를 활용했고, 과자 껍질은 '이 둘이(오지수, 배규리) 다르게 만났더라면 아마 사랑이었을 텐데'라는 생각을 했다. 꿈을 통해서는 지수가 처한 상황에 억압과 비억압을 왔다 갔다하는 부분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알렸다. 

김PD의 드라마에는 아내 김여진이 종종 출연해왔다. 이번 '인간수업'을 통해서도 경찰 역으로 출연해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드라마를) 할까 말까 상의를 제일 먼저 한 사람이다. 또한 제작사 대표님에 대한 믿음도 있었다. 또한 진한새 작가의 글을 보고 호기심도 컸고, 아내에게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특히나 '모래시계' 송지나 작가의 아들로 또 한번 주목을 받고 있는 진한새 작가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봤을 당시, 글에 힘이 있어 잘 읽혔다. 사실 두렵기도했지만 마지막으로 한 생각은 소재는 다양하지만 결국 어떤 식으로 다루는 것이 문제이지 않겠냐고 생각했고, 대본 자체를 놓치기 싫은 마음이 컸다"며 "작가를 처음 만났을 때는 수줍은 사람인 줄알았지만, 굉장히 자신의 의견을 잘 표현하고 설득하는 힘이 있었다"며 회고했다. 

그러면서 진 작가의 작품에 "폭력성, 선정성에 기대 흥행을 하려는 나쁜 지점이 글에서 보이지 않았다. 작가의 마음이 커서 의도가 안 좋았으면,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을 두고 이어지는 호평과 인기에 대해 "(넷플릭스) 1위라는 숫자 때문에 괴롭고 즐겁기도하다"며 "시청률을 졸이면서 살아온 인생을 반추했을 때, 넷플릭스도 순위 매기는 것에 자유롭지 않구나"라고 말하며 부담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시즌2 언급에 대해 "시즌2는 생각도 하지 않았다. 이 정도 일보다 더한 드라마는 없지 않겠나. 시즌2가 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라고 생각각한다"고 말하며 웃었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진한새 극본, 김진민 연출)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콘텐츠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개와 늑대의 시간', '달콤한 인생', '로드 넘버원', '무신', '결혼계약' 연출 등 드라마계의 굵직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김진민PD는 '인간수업'으로 넷플릭스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다. 

개봉 이후 3년 만의 복귀작 '인간수업'을 통해 김PD만의 생동감있고 흡입력 있는 연출이 또 한번 주목 받으며 드라마, 넷플릭스 플랫폼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김진민PD가 연출을 맡고 진한새 작가가 집필한 '인간수업'은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총 10부작 전편 감상이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