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인간수업' 평범하고 싶었던 오지수와 평범하지 못했던 김동희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인간수업'은 배우 김동희에게 그야말로 배우 인생의 '인간수업'이 된 듯하다. 

8일 진행된 넷플릭스 '인간수업' 화상 인터뷰에서는 남들과 똑같이 평범하고 싶었던 고등학생 오지수를 연기한 김동희가 배우로서는 전혀 평범하지 않은 모습으로 호평을 받은 소감과, 드라마 공개 이후의 소회를 밝혔다. 

김동희가 10대 포주 오지수를 만난 과정은 어땠을까. 그는 "지수라는 캐릭터를 처음 만났을 때 호기심이 강하게 들었다. 꿈의 가격을 정해놓은 사연도 궁금했고, 그렇게 호기심이 생겨서 열정적으로 오디션을 준비했던 것 같다"며 "인간수업이라는 작품을 제목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대본을 읽었을 때, 충격도 있었고 낯선 느낌이었다"고 회고했다. 
 
넷플릭스 제공

국내에서는 도전이었던 파격적인 소재를 선택한 것에 대해 "두려움은 있었지만,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밝히며 "작품을 위해 지수라는 인물의 서사를 파악했다. 지수의 일대기를 직접 적으며 범죄에 가깝게 된 이유를 찾았어야 했고, 범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알아가야 했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최대한 지수라는 인물을 유연하게 표현해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인간수업'은 100프로 오디션으로 배우를 선발하며, 주연 모두 신인배우라는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이에 김동희는 "오디션 당시에는 그냥 솔직했다. 늘 오디션에서는 늘 솔직하려고 한다. 그 모습이 지수 같다고 느껴주신 것 같다"며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님도 그렇고,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님도 말씀해 주시는 부분이 저를 향해 가만히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을 때 눈빛이 좋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그 이유를 찾아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은 드라마 속 메타포 역시 주목을 받았다. 특히나 소라게, 과자봉지 등 지수의 집을 둘러싼 물건들의 이야기에 대한 해석 등이 존재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김동희가 생각하는 오지수가 분신처럼 가지고 다닌 소라게는 어떤 의미였을까. 

그는 "감독님이 생각하시는 지수의 소라게,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지수의 소라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지수에게 소라게는 상황마다 다르게 느껴지는 장치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리를 좋아할 때, 속마음을 이야기할 때나 말도 못 하는 소라게를 보고 이야기한다. 생각해보면 감정을 느낄 때 지수가 소라게를 쳐다봤던 것 같다. 그런 데서 포인트를 만들어갔다"고 전했다. 

특히나 직접 과자봉지를 주고받는 배규리(박주현)과의 관계 역시 드라마 큰 뼈대다. 배규리를 처음엔 짝사랑으로 시작해 본격적으로 포주 관계에 얽히며 극 도중 그를 원망하는 듯한 장면이 중간중간 등장한다. 

배규리를 향한 양면적인 감정에 대해 김동희는 "연기하는데 힘들진 않았다. 지수의 심정을 이해하려고 했다. 짝사랑하고 눈길이 간 건 규리가 맞지만, 우선순위는 자신의 평범한 삶이었다. 누군가를 좋아해서 100퍼센트를 좋아하는 게 아니지 않나. 우선순위는 규리가 아닌 자신의 평범한 삶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박주현과의 호흡에 대해 "(주현)누나가 규리에 대해 주는 만큼 되받아쳐주는 연습을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또한 극 속 오지수와 가장 많이 연관되어 있으며, 그가 파국에 치닫게 될 수밖에 없게 만든 배우 박호산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사실 극 속 꿈 장면 같은 경우 어떻게 연기해야 되는지 잘 그려지지 않았다. 그래서 선배님에게 많이 여쭤보고, 이런 씬에서는 아무렇지 아빠를 대해야하는건지, 꿈에서는 어떤 상태여야 하는 건지, 직접적으로 많이 여쭤봤다. 선배님이 같이 리허설을 하면서 도움을 주셨다"고 말했다. 

감정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장면에 대해 "지수가 알파고라고 불린 뒤, 그런 선택을 한 순간부터는 모든 씬들이 많이 감정이 필요했다. 진술서를 쓰는 장면도 그렇고, 민희(정다빈)을 계단에서 민 뒤 공원 화장실에서 피를 닦으며 이성이 나간 장면도 그렇고 여러가지 장면이 많이 떠오른다"고 회고했다. 

강도 높은 연기씬에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지 않았을까. 그는 "뒤로 갈수록 감정적인 씬들이 너무 힘들었는데, 그 당시에는 온전히 촬영에만 집중했다"며 "잘 해내려는 욕심보다는 이 순간에 충실하자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의 성장에 대해 "이 작품 끝나면 성장이 되겠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또 다른 작품 캐릭터를 만났을 때는 다시 0에서 시작하는 것 같아 당황했다"며 "이번에 느끼고 생각하면서 성장이 한 작품으로 되는게 아니라 무의식 적으로 성장이 이루어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김동희가 연기한 'SKY캐슬'의 차서준, '이태원 클라쓰'의 장근수는 평범함을 원하는 캐릭터지만 결국 둘다 바람대로 되지 않는 결말을 맺는다. '인간수업' 오지수 역시 그저 다른 친구들과 같이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평범하게 살고 싶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으면 안 되는 인물이다. 

이러한 캐릭터 설정의 공통점에 그는 "(생각해보면) 아직 멜로나 그런거는 청춘물을 제대로 해보진 못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지수 같은 경우도 굉장히 표헌하기 어려웠는데 양면성, 이중성에서 오는 재미가 있었다. 이런 캐릭터를 선호하는 편은 아닌데 왜인지 저도 이런 캐릭터들만 만나게 되서, 이런 이미지가 나랑 많이 적합한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친구들(캐릭터)을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김동희가 '인간수업'을 통해 배운 배우 인생의 '인간수업'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스스로에 대한 도전과 작품으로서의 도전이었던 것 같다. 앞으로 조금 더 매력이나 캐릭터 도전해보지 못한 것들을 과감하게 도전해보고 싶은 용기를 준 것 같은 작품이었다"고 말하며 마무리했다. 

김동희는 "앞으로 더 친근하고 여러가지 옷을 입는 캐릭터가 되고싶다. 내 나이대에 입을 수 있는건 다 해보고 싶고, 10년 뒤인 32살때 소화 할 수 있는 캐릭터도 만나고 싶다. 그때 그때 상황마다 입을 수 있는 옷이라면 언제든지 잘 입고 소화해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한계점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걸 폭을 많이 넓혀놓고 싶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진한새 극본, 김진민 연출)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콘텐츠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김동희는 극 중 오지수 역을 맡아 집 나간 부모 밑에서 홀로 고립된 삶을 사는 청소년을 연기하며, 평범하게 살려면 돈을 벌기위해 발버둥을 쳐야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드라마 '인간수업'은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총 10부작 전편 감상이 가능하며, 배우 김동희는 '인간수업', '이태원 클라쓰'이후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