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인간수업' 김동희, 오지수에게 소라게란?…"규리보단 지수의 평범한 삶이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인간수업'으로 데뷔 이후 탄탄대로를 걷고 있는 배우 김동희가 자신이 그린 오지수를 직접 소개했다. 

8일 진행된 넷플릭스 '인간수업' 화상 인터뷰에서는 오지수 역을 맡은 김동희가 직접 드라마 개봉 소감과 함께 오지수와 그를 둘러싼 극 중 이야기에 대해 털어놨다. 

개봉 이후부터 소재부터 연기, 연출까지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인간수업'. 김동희가 처음 만난 평범하지 않은 10대 포주 오지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넷플릭스 제공 

그는 "지수라는 캐릭터를 처음 만났을 때 호기심이 강하게 들었다. 꿈의 가격을 정해놓은 사연도 궁금했고, 그렇게 호기심이 생겨서 열정적으로 오디션을 준비했던 것 같다"며 "인간수업이라는 작품을 제목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대본을 읽었을 때, 충격도 있었고 낯선 느낌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오디션 당시에는 그냥 솔직했다. 늘 오디션에서는 늘 솔직하려고 한다. 그 모습이 지수 같다고 느껴주신 것 같다"며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님도 그렇고, '인간수업'김진민 감독님도 말씀해 주시는 부분이 저를 향해 가만히 무언가를 응시하고 있을 때 눈빛이 좋다는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그 이유를 찾아보려고 하고 있다"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욕 대사와 국내에서 없던 독특한 소재에 대해 "두려움은 있었지만,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밝히며 "작품을 위해 지수라는 인물의 서사를 파악했다. 지수의 일대기를 직접 적으며 범죄에 가깝게 된 이유를 찾았어야 했고, 범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알아가야 했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최대한 지수라는 인물을 유연하게 표현해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제공 
 
'인간수업'은 드라마 속 메타포 역시 주목을 받았다. 특히나 소라게, 과자봉지 등 지수의 집을 둘러싼 물건들의 이야기에 대한 해석 등이 존재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김동희가 생각하는 '오지수가 분신처럼 가지고 다닌' 소라게는 어떤 의미였을까. 

그는 촬영장에서 "소라게가 제일 연기를 잘한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고 회고하며 "감독님이 생각하시는 지수의 소라게,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지수의 소라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지수에게 소라게는 상황마다 다르게 느껴지는 장치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리를 좋아할 때, 속마음을 이야기할 때나 말도 못 하는 소라게를 보고 이야기한다. 생각해보면 감정을 느낄 때 지수가 소라게를 쳐다봤던 것 같다. 그런 데서 포인트를 만들어갔다"고 전했다. 

특히나 직접 과자봉지를 주고받는 배규리(박주현)과의 관계 역시 드라마 큰 뼈대다. 배규리를 처음엔 짝사랑으로 시작해 본격적으로 포주 관계에 얽히며 극 도중 그를 원망하는 듯한 장면이 중간중간 등장한다. 

배규리를 향한 양면적인 감정에 대해 김동희는 "연기하는데 힘들진 않았다. 지수의 심정을 이해하려고 했다. 짝사랑하고 눈길이 간 건 규리가 맞지만, 우선순위는 자신의 평범한 삶이었다. 누군가를 좋아해서 100퍼센트를 좋아하는 게 아니지 않나. 우선순위는 규리가 아닌 자신의 평범한 삶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박주현과의 호흡에 대해 "(주현)누나가 규리에 대해 주는 만큼 되받아쳐주는 연습을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진한새 극본, 김진민 연출)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콘텐츠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김동희는 극 중 오지수 역을 맡아 집 나간 부모 밑에서 홀로 고립된 삶을 사는 청소년을 연기하며, 평범하게 살려면 돈을 벌기위해 발버둥을 쳐야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드라마 '인간수업'은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총 10부작 전편 감상이 가능하며, 배우 김동희는 '인간수업', '이태원 클라쓰'이후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