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인간수업' 김진민PD, 최민수와의 호흡?…"후배 배우들에게 큰 힘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인간수업' 김진민PD가 최민수와의 3년 만의 재회에 대해 언급했다. 

8일 진행된 넷플릭스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는 '인간수업' 김진민PD가 신예로 작품을 구성한 이유와 함께 각자의 캐스팅 비하인드, 그리고 배우 최민수와 임기홍 배우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우선 김동희, 박주현, 정다빈, 남윤수 캐스팅에 대해 "본능에 이끌렸던 것 같다. 오디션을 통해 다들 실력을 발휘했지만 결국 이 안개를 걷혀주는 사람들이 스스로 온 운 같다"며 "좋은 선배들의 연기를 보면서, 파트너로서 배운 점도 많았을 것이다. 이 드라마를 씩씩하게 선택했듯이, 앞으로도 두려움 갖지 말고 시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제공 

특히나 오지수 역의 김동희에 대해 "JTBC 'SKY캐슬' 방영 당시 오디션에 나타났다.꿈을 그리는 듯한 말투와 성장기 같은 느낌이었다. 또, 드라마를 보면서 '쟤 잘 될 것 같은데'라는 생각을 했는데, 오디션 영상을 보냈더라"며 "자기 나름대로 캐릭터를 분석하고, 해석해 낸 욕심을 보고 태도가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인간수업'을 보는 시청자는 불법 성매매 포주라는 '절대 악'이라는 존재라는 걸 알면서도, 오히려 누군가에게 쫓기거나 살인을 당할 때에는 그의 편에 서서 응원하게 되는 면이 있다. 이에 대해 김PD는 "이 놈(오지수)가 나쁜 인물이라는 건 확실하다. 이 드라마를 시작할 때부터 지수가 영웅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래서 지수라는 역이 희화화 보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을 땐 직접 주변에 물어보고, 넷플릭스도 점검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또한 배규리(박주현)과 민희(정다빈)의 서사가 부족했다는 지적에는 "누구의 서사를 중심으로 가느냐에 따라 다른 것 같다. (그 부분에 대해) 허점이 많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보시는 분들에 따라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찾아가게 되서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민희와 마치 레옹과 마틸다 같은 관계를 이어가는 배우 최민수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김PD와 최민수는 '로드 투 넘버원'부터 시작해 최근작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까지 꾸준히 함께 해온 배우. 

이에 김PD는 "(최민수 배우는) 작품에 대해 가장 열심히 해석하고, 준비하고 태도를 유지하는 사람이다. 대화를 나눠보면 힘을 주시고, 스승 같은 느낌이 많이 든다. 앞으로도 기회가 닿으면 또 (작품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때로는 사적으로 만나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면 배울 점이 많다"며 "'인간수업'에서는 아이들이랑 엮여 많은 기다림이 필요한 역할이었는데, 실제로 다빈이한테도 많은 힘을 실어주셨다. 장면들의 표현 방법에 한계를 느낄 때 행동으로 답을 주시며 후배 연기자들에게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극중 오지수를 알파고로 부르며 '싸이코패스' 조폭을 연기한 류대열 역의 임기홍 배우에 대해서는 "전작(무법 변호사)에서 만났다. 마담 역의 백주희 배우와 함께 두 분이 합을 이루어서 뮤지컬 계에서는 유명하기도 하고, 코미디와 장르 부분에서 움직임이 좋은 배우들이라 '저 배우들이라면 무거운 소재의 불편함을 덜어주는 것에 대해 큰 역할을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진한새 극본, 김진민 연출)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콘텐츠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개와 늑대의 시간', '달콤한 인생', '로드 넘버원', '무신', '결혼계약' 연출 등 드라마계의 굵직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는 김진민PD는 '인간수업'으로 넷플릭스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다. 

개봉 이후 3년 만의 복귀작 '인간수업'을 통해 김PD만의 생동감있고 흡입력 있는 연출이 또 한번 주목 받으며 드라마, 넷플릭스 플랫폼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김진민PD가 연출을 맡고 진한새 작가가 집필한 '인간수업'은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총 10부작 전편 감상이 가능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