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인간수업' 김동희, "연기는 내가 평생 할 일…거만하지 않고 겸손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인간수업' 김동희가 배우로서의 초심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8일 진행된 넷플릭스 '인간수업' 화상 인터뷰에서는 김동희가 배우로서의 초심과 함께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인간수업'의 반응이 좋은 것을 실감하고 있다고 전하며, "낯설다"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김동희는 '에이틴', 'SKY캐슬', '이태원 클라쓰'에 이어 '인간수업'까지 출연한 4작품 모두가 흥행한 보기 드문 신인배우. 
 
넷플릭스 제공 

혹여나 초심을 잃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물음에 그는 "연기를 처음 했을 때부터 이게 내가 평생 할 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말하며 "배우로서 상상한 길과는 완전히 빗나갔고, 예측대로 되는 게 없었다. 하지만 주변에서 냉정하게 평가해 주시고, 객관적으로 말씀해 주시니 스스로 거만해지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이번 '인간수업'도 작품을 보는 안목이 좋아서 그 작품을 선택한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김동희가 연기한 'SKY캐슬'의 차서준, '이태원 클라쓰'의 장근수는 평범함을 원하는 캐릭터지만 결국 둘다 바람대로 되지 않는 결말을 맺는다. '인간수업' 오지수 역시 그저 다른 친구들과 같이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평범하게 살고 싶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으면 안 되는 인물이다. 

이러한 캐릭터 설정의 공통점에 그는 "(생각해보면) 아직 멜로나 그런거는 청춘물을 제대로 해보진 못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지수 같은 경우도 굉장히 표헌하기 어려웠는데 양면성, 이중성에서 오는 재미가 있었다. 이런 캐릭터를 선호하는 편은 아닌데 왜인지 저도 이런 캐릭터들만 만나게 되서, 이런 이미지가 나랑 많이 적합한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친구들(캐릭터)을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넷플릭스 제공 

특히나 김동희는 '인간수업'이 10대의 모습을 너무나 사실적으로 묘사한다는 반응에 "개인적으로 비슷하다고 느낀 점은 비속어, 말투가 아닌 같이 연기한 학생 배우분들이었다. 리액션을 통해 진짜 교실같이 만들어주셨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10대 시절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는 "(10대 나이엔) 열정이 가득한 학생이었다. 친구들과 학교 연습실에 가서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뮤지컬 무대를 한 뒤, 받은 커튼콜 때문이었다"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기회가 된다면 다시 무대에도 서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동희가 '인간수업'을 통해 배운 배우 인생의 '인간수업'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스스로에 대한 도전과 작품으로서의 도전이었던 것 같다. 앞으로 조금 더 매력이나 캐릭터 도전해보지 못한 것들을 과감하게 도전해보고 싶은 용기를 준 것 같은 작품이었다"고 말하며 마무리했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진한새 극본, 김진민 연출)은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콘텐츠 1위를 수성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김동희는 극 중 오지수 역을 맡아 집 나간 부모 밑에서 홀로 고립된 삶을 사는 청소년을 연기하며, 평범하게 살려면 돈을 벌기 위해 발버둥을 쳐야 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드라마 '인간수업'은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총 10부작 전편 감상이 가능하며, 배우 김동희는 '인간수업', '이태원 클라쓰'이후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