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악뮤(AKMU) 수현, 아이콘(iKON) 정찬우와 ‘친해지길 바라’ 진행…어색함 타파 위해 선택한 것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악뮤(AKMU) 이수현(SUHYUN)이 아이콘(iKON) 정찬우(CHAN)와 유튜브서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해 눈길을 끈다.

수현은 10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Leesuhyun'서 '찬우살이'를 운영하는 정찬우와 함께 '친해지길 바라' 1탄 영상을 공개했다.

촬영에 앞서 걱정을 한가득 했던 수현은 정찬우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어색한 웃음만 보였다. 정찬우는 이에 카메라를 보고 "우리 복떵이 여러분들도 건강 조심하세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미니 3집 'I DECID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뛰어들게'로 활동했던 아이콘의 근황에 대해 묻자 정찬우는 "지금은 이제 다 각자 숙소랑 본집에서 쉬고 있다. 밖에 나갈 수가 없어서"라고 답했다.
 
이수현 유튜브 캡처
이수현 유튜브 캡처

밥을 먹고 나서 오락실을 가기로 먼저 결정한 두 사람은 식당에 들어가 물을 마시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다른 채널에 출연한 것이 '송슐랭' 송윤형의 경우밖에 없어 신기하다는 정찬우는 '오버워치' 이야기가 나오자 김진환을 언급했다.

이에 수현이 "그럼 진환이 오빠를 부를까?"라며 어색함을 타파하려 노력했다. 그러자 정찬우는 "수현이가 하면 받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실제로 김진환은 수현의 전화에 발랄한 목소리로 자다 일어났음을 알렸다.

통화가 이어지다 촬영 중이라는 걸 알게 된 김진환은 갑자기 미션이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였다.

식사를 하면서 말이 없어지고 어색해하던 찰나 게임 이야기가 나오자 수현은 게임으로 친해질 수 있겠다며 화색을 보였다. 두 사람은 게임을 마치고 스티커 사진을 찍는 것으로 시간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어색하다면서 10년지기 친구같이 친해보이던데ㅋㅋ", "이 조합 찬성합니다ㅎㅎ", "너무 귀여워요ㅠㅠ", "너무 재밌어요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