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슬기, 방탄소년단 태교부터 산후우울증 고백까지···"둘째는 아들 낳고싶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개그우먼 박슬기가 오랜만에 '컬투쇼'에 출연해 흥을 폭발시켰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박슬기가 출연했다. 김태균은 "텐션 업을 해줄 수 있는 사람을 모시고자 했는데 박슬기 씨가 떠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에 박슬기는 "컬투쇼를 5년 만에 왔다. 잘 안 불러주더라"며 "격주 혹은 격달로는 불러주면 좋겠다. 5년 전에 컬투쇼 나오고 나서 상 받았다. 기운이 좋은 방송"이라며 이야기했다.

엄마가 되어 돌아온 박슬기는 "딸이 태어난지 79일 됐다. 너무 귀엽다. 아들이라고 오해를 받는 중이다.

남편을 닮아 장군감이다. 첫딸은 또 아빠를 닮는다고 하지 않나"고 딸을 언급했다. DJ 김태균은 "원래 딸들은 아빠를 닮아야 잘 산다고 하더라"라고 거들었다.

 

박슬기 SNS
박슬기 SNS

 

그러면서 그는 "출산 후 30일만에 복귀했다. MBC '라디오스타'를 첫 출발로 삼았다"며 "출산 후에 쉬라는 주변 걱정을 이해 못했는데 요즘 뼈가 많이 아프다. 방금도 정형외과에 사진을 찍으러 다녀왔다. 발목도 아프고 손목도 아프고 허리도 조금 아프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엄마에게 육아를 요청하지만, 집에 있을 땐 제가 거의 본다"며 육아의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박슬기 남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예맘 #두시탈출컬투쇼 #생방중 소예맘 일일디제이입성 많이많이 들어주세요~~~~ 덕분에 저는 #독박육아 중 소예 잘있으니 걱정말고 재밌게 하고와요 #육아대디 소예파파"라고 박슬기를 응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