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래퍼 허클베리피, “죽이고 싶다” 악플에도 보인 쿨한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래퍼 허클베리피가 악플에도 쿨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1일 허클베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의 악플이 담긴 커뮤니티 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헉피 죽이고 싶을 때”라는 말과 함께 “랩 끝판왕인 것 마냥 눈 X같이 부릅치켜뜨고 랩 시작할 때”라는 도를 넘는 비방글이 담겨 있었다. 
 
허클베리피 인스타그램
허클베리피 인스타그램
그러나 허클베리피는 오히려 웃어 보이며 “뭔 느낌인지 알아서 존X 인정”이라며 웃어넘기는 모습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자기가 끝판왕인 줄 아는 거 ㄹㅇ”, “그래도 랩 잘하는 애가 해서 다행”, “완전 웃기네 그래도 혁피 엄청 잘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허클베리피는 피노다인 그룹이며 하이라이트레코즈 소속돼 있다. 지난 2007년 칠린스테고 1집 앨범으로 데뷔했으며 이어 누벨바그 멤버로 활동한 바 있다. 

그는 영화 ‘투 올드 힙합 키드’, ‘리스펙트’에 출연한 바 있으며 최근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유희열의 팬임을 자처해 이목을 끌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