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행안부, ‘제주도 모녀’ 차관 관련 루머 해명…중기부 “확진자 모녀 전 차관 가족설 가짜뉴스…법적 조치 강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근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온 모녀 확진자에 대한 루머가 끊이지 않자 정부 부처들이 압장서서 해명에 나섰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30일 오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일부 기사 댓글 등을 통해 '제주여행 모녀 확진자 가족'이 행정안전부 차관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역시 "SNS 등에서 언급된 '제주여행 다녀온 코로나19 확진 모녀'의 전 중기부 차관 가족설은 가짜뉴스"라면서 "해당 게시글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강구중"이라고 밝혔다.
 
행안부 트위터
행안부 트위터
산업통상자원부 역시 루머에 휘말렸으나 공식 SNS 채널 등에서는 이에 대한 언급이 없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가짜정보였다니 다행", "도대체 누가 루머를 퍼뜨리는 거야", "강남구청장 때문에 이게 뭐람", "이쯤되면 본인들이 해명해야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루머 유포자들을 비판했다.

지난 26일 미국서 귀국한 유학생 모녀가 자가격리 권고를 무시하고 제주도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아 엄청난 비판이 이어졌다.

그러자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다음날 모녀를 '선의의 피해자'라면서 옹호하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로 인해 전국민적인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그는 3일이 지나서야 사과문을 공개했지만 여전히 반응은 좋지 못하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해당 모녀를 상대로 1억원 이상의 손해배상액을 청구할 방침이며, 형사고발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