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순균 강남구청장, 제주도 모녀 발언에 "진의와 다르게 논란이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제주도 방문 모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9일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공식 SNS를 통해 '제주 방문 모녀 확진자 건에 대한 강남구청장 입장'을 밝혔다. 

먼저 정순균 구청장은 "제주도 방문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됐다"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이야기했다. 
 
강남구청 SNS
강남구청 SNS

이어 "여러분의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더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심기일전해서 강남구민들의 건강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고통과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해외입국자 유입이 가장 많은 강남구에서의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습니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원칙대로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진의와 전혀 다르게요?", "발언의 진의는 너무나 분명하게 잘 전달됐습니다", "진의가 뭔지 이야기 좀 해주세요", "이 입장문이 사고의 반성과 사과의 내용으로 보이지 않아요", "사과문이 아니라 입장문이라니요", "진정성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네요", "진의와 다르게 논란이 됐으면 설명을 해야하는게 순서 아닌가요", "제발 사퇴하십시오", "유학가서 스트레스 받으면 국가가 권고하는 사항도 안지켜도 구청장이 보호해주네", "소통이 부족하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27일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제주도에 방문한 모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들 모녀에 대해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고 또 제주도에 손배소 제기 방침이 알려지면서 현재 치료에 전념해야될 이들 모녀가 사실상 정신적 패닉 상태에 빠져 있다"며 "선의의 피해자"라고 설명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며 결국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파면을 요청하는 청원이 국민청원에 올라오기도 했다. 30일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해당 청원은 52만 명을 넘어선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