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치한 경쟁" 다니엘 린데만, 미국 트럼프 대통령 '가짜뉴스' 발언에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비정상회담'으로 얼굴을 알린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발언을 듣고 분노했다.

27일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Mr. President, stop throwing out fake news, wrong numbers, and stop creating childish and unnecessary competition! 정말 미친듯이 화나요.. 어떻게 미국 대통령이 이렇게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확인되지도 않은 정보를 얘기하고 유치한 경쟁을 만들지"라고 분개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폭스튜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아마도 오늘까지 미국이 지난 8일간, 한국이 8주간 진행한 것보다 더 많은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사진캡처
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사진캡처

이와 관련해 다니엘 린데만이 캡처해 올린 코리아 헤럴드 기사에 따르면 "그러나 그 주장은 틀렸다는 것이 입증됐다. 한국과 미국의 인구수에는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방금 통화했다"면서 "우리는 다른 많은 것들에 대해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 그러나 그들은 검사에 대해 매우 잘해왔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누구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를 하고 있다. 우리는 그들(한국)이 8주간 한 것보다 8일간 더 많이 한다. 그리고 우리는 날마다 기하급수적으로 (검사 수치를) 올리고 있다. 정말 좋다"고 강조했다. 

또한 "누구보다 훨씬 더 많은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걸 기억하라. 뉴스와 기자들, 미디어는 항상 한국 이야기를 꺼내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