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프로불편러 많아"…박지윤 아나운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간섭마"로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박지윤 아나운서가 비공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을 향한 지적에 불편함을 표현했다.  

지난 주말 박지윤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 지인 가족과 함께 다녀온 여행 인증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해당 사진에 일각에서는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 드린다"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시기가 아니지 않냐"고 지적했다. 

박지윤 인스타그램 

이에 박지윤 아나운서는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것이 아니라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던 것"이라고 말하며, 자신이 게재한 사진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이후 해당 지적에 불편한 기색을 보이며,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후 해당 게시글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일각에서는 "박지윤이 콘도간게 뭐가 잘못됨?", "가족끼리 여행 갈 수도 있는 것 아닌가" 등 박지윤의 말에 옹호하며, 과도한 지적이라는 반응이 이어졌지만, "가족끼리 여가시간 가질 수는 있는데 굳이 SNS에 올려야하나", "그냥 눈치가 없는 것 같다", "박지윤이 잘못한 건 그냥 티낸거다 콘도간게 문제가 아니라" 등 박지윤을 향한 비판이 이어졌다. 

가희가 발리에서 게재한 인스타그램 사진으로 뭇매를 맞으며, 자신의 심경을 토로한 이후 또 한번 SNS를 통한 연예인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이 재점화 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