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해찬 "유사비례정당, 문정부 참칭말라"…열린민주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당 유일한 비례연합…시민당 승리가 민주당 승리"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5일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4·15 총선에서 범여권 비례연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해 줄 것을 공개 호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당은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비례대표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민당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국정운영을 바라는 국민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비례연합 정당"이라며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며 친문인사들이 가세한 열린민주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해찬 "유사비례정당, 문정부 참칭말라"…열린민주에 직격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어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나는 불출마하기에 법률상 시민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당원과 지지자들도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해지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총선과 관련해선 "20대처럼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는 국회냐,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국회와 정부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느냐가 이번 총선에 달렸다"면서 "완벽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정부와 여당에 힘을 모아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책과 관련해선 "과거 금융위기가 대기업에서 촉발됐으나 이번에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중소기업에서 확산되고 있다"며 "소비진작과 취약계층 지원 등 재난수당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