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맛좀보실래요' 심이영, 장선율의 "우리 아빠랑 그만 만나주세요"에 '충격'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맛 좀 보실래요?'에서 심이영이 장선율의 말에 충격을 받았다.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25일 오전 8시 35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97회에서는 이진상(서하준)이 가진 돈이 다 떨어지자 매점에서 오리알과 우유를 하나만 사서 이백수(임채무)에게로 온다. 이백수는 "왜 하나냐"라고 묻고 생각이 없다는 이진상에 "다 날려먹고 이제서야 챙겨주냐"며 화를 낸다.

그 시각 오대구(서도영)는 배유란(이슬아)의 계략을 눈치채고 "당신 광주랑 무슨 얘기 했어?"라고 묻는다. 배유란은 "사실 어제 밤에 광주가 울더라. 나 진짜 엄마같다고"라고 말한다. 배유란은 오광주가 자신의 자식이라며 계속해서 눈에 밟힌다 주장하고, 오대구는 "대체 언제부터?"라며 황당해한다.

배유란은 "아무리 모른척해도 핏줄이 끌리는 건 어쩔 수 없어"라고 말하고 오대구는 "이제 이틀 남았어. 내일 안 나가면 경찰 부를거야"라고 말한다. 강철진(송인국)은 회의실에서 일을 하다 오대구가 방문한 것을 보고 "오셨어요? 앉으세요"라고 말한다. "근데 어제 잘 못 주무셨어요? 피곤해 보이시는데"라는 강철진에 오대구는 "아뇨. 괜찮습니다. 대본 쓰느라고 잠을 좀 설쳤어요"라고 말한다.

오광주(장선율)는 밥을 먹으며 배유란에 "엄마, 꼭 그래야 돼요?"라고 묻는다. "아줌마 정말 나한테 잘해줬는데"라는 오광주에 배유란은 "엄마가 그랬잖아. 그건 아줌마가 아빠한테 잘 보이려고 그런 거라고. 신데렐라에 새엄마가 안 그러는 줄 알아? 백설공주는? 콩쥐팥쥐도 있다. 너 새 엄마가 좋은 엄마로 나오는 책 본 적 있어? 책은 거짓말 안해"라고 말한다.

오광주는 "그치만"하고 말꼬리를 자꾸 흐리고, 배유란은 오광주를 걱정한단 핑계로 "광주야. 엄마가 잘못했다고 했잖아. 이제 진짜 좋은 엄마 되고 싶다고 얘기했잖아. 엄마한테 기회를 줘. 내가 진짜 네 엄마야"라고 말하며 아이의 마음을 부추긴다. 열심히 일을 하던 강해진(심이영)은 자신의 가게를 방문한 배유란에 크게 놀란다.

"여긴 무슨 일로?"라는 강해진에 배유란은 "광주가 할 말이 있대서요"라고 말한다. 그때 오광주가 가게 안으로 들어오고 강해진은 광주의 모습에 의아해한다. 오광주는 "안녕하세요"라고 힘없이 인사를 하고 강해진은 그런 오광주를 보고 활짝 웃는다. 배유란은 "괜찮아, 어서 얘기해. 광주가 그러더라고요. 아줌마, 광주가 말하면 뭐든지 들어준다고"라고 말한다.

이에 강해진은 "광주야, 아줌마한테 할 말 있어?"라고 말하고 오광주는 "아줌마, 부탁인데요. 저희 아빠랑 그만 만나주시면 안돼요?"라고 묻는다. "엄마랑 아빠랑 그렇게 살고 싶어요"라는 오광주. 배유란은 "아줌마, 들었죠? 우리 세 식구 제발 내버려둬요"라고 말한다. "그럼 그런 줄 알고 갈게요"라고 오광주와 사라지는 배유란. 오광주는 자꾸만 강해진을 뒤돌아보고, 강해진은 충격을 받아 테이블에 몸을 기댄다. 해당 드라마는 매일 아침 8시 35분 SBS 채널에서 방송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