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런닝맨’ 양세찬X유라X전소민X강태오, 송지효의 역대급 분장하고 아무노래 첼린지에 웃음 멈출 수 없어…하하는 “오늘만 헤어밴드 계속해 줘”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런닝맨’에서는 양세찬과 유라, 전소민과 강태오가 커플이 되고 송지효는 역대급 웃음을 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sbs‘런닝맨’에서는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하하, 양세찬, 전소민, 송지효가 게스트 강태호, 걸스데이 유라, 에이프릴 나은, 개그우먼이자 트로트 가수 김나희과 함께 '묻고 더블로 던져!'레이스를 하게 됐다. 

 

sbs‘런닝맨’방송캡처
sbs‘런닝맨’방송캡처

 

멤버와 게스트들은 미션을 시작하기 전에 커플이 되는 주사휘 확률 게임을 하게 됐고 유라가 양세찬이 커플이 되자 전소민이 아쉬워했다. 이어 전소민은 강태오와 커플이 됐고 블루팀과 레드팀으로 나눠서 웃지 않고 상대팀 찾기를 하면서 웃지마 숨바꼭질을 하게 됐다. 

송지효는 새로운 캐릭터로 등장했는데 지난 방송 가수 지코의 히트곡 '아무노래'를 모른 상태에서 아무노래 챌린지에 도전해서 막춤을 추면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오늘 오프닝에서는 범상치 않은 헤어밴드를 착용하고 복고풍 패션을 선보였는데 멤버들은 "세상과 담을 쌓은 송지효가 드디어 패션에도 담을 쌓았다. 90년대로 돌아간 거 아니냐?며 짝에서 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지효는 업그레이드 분장쇼 웃지마 숨바꼭질 미션에서 활약을 했다.

또 송지효는 역대급 분장을 하고 지석진과 지코의 아무노래에 맞춰 무표정으로 춤을 추게 됐는데 상대팀은 송지효의 모습이 웃음을 멈출 수 없어서 초토화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런닝맨’은 대한민국 최고의 연예인들이 곳곳에 있는 미션을 해결하고, 끊임없는 질주와 긴박감 넘치는 대결을 통해 대'한민국 랜드마크들의 숨겨진 모습을 전격 공개하는 프로그램이다.

SBS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