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게임’ 박원상, 윤지원과 공조 사건 해경에 도움 나서…연쇄살인범 누명 쓴 조필두의 아내 임주환 어머니 나타나자 ‘새로운 국면’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에서 박원상이 홍인, 윤지원과 함께 임주환을 살인사건의 진실을 알리기로 했다. 

27일 MBC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더 게임 : 0시를 향하여 23회-24회’에서는 준희(박원상)은 연쇄 살인범 김형수와 구사일생으로 살아나와서 진실을 밝히는 기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MBC ‘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MBC ‘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준희(박원상)이 실종되자 예지(윤지원)는 한규(홍인)과 함께 준희의 차량을 찾으려고 조사를 했다. 예지는 "근데 왜 여길가?라는 한규의 질문에 누가 죽었다고 했어요. 팀장님도 그 얘길 하면서 자살이 아니라고 했어요"라고 준희(박원상)의 실종사건의 핵심 실마리를 알려줬다.

특히 불안함에 준영(이연희)을 찾아온 예지(윤지원)는 "구도경씨가 조현우하고 무슨 관계인지 알아보라고 했어요"라는 말을 하고 준희를 납치한 사람이 도경이라는 결정적인 단서를 준영에게 줬다.

준희(박원상)은 딸 미진(최다인)이 살해당하고 아내 지원(장소원)이 살인범이라고 생각한 조필두(김용준)을 죽이고 교도소에 들어가자 진범인 김형수를 죽여야겠다고 생각하고 목을 졸랐지만 포기하고 경찰에 넘기게 됐다. 준희는 도경에 의해 진짜 연쇄 살인범 김형수와 함께 갇혀 있었지만 김형수를 죽이지 않고 겨우 구출이 되면서 앞으로 진실을 보도하기로 했다.

또 도경(임주환)의 친모가 나타나서 죽은 조필두(김용준)의 유골을 가져가기로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태연)'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