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게임’ 임주환, 자신이 이연희 죽일거라는 말에 자수하고…옥택연은 최재웅-신성민-이승우에게 “폭탄 폭발 죽음 변하지 않았다”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에서 임주환은 자신이 이연희를 죽일거라는 말에 충격을 받고 자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MBC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더 게임 : 0시를 향하여 21-22회’에서는 도경(임주환)은 스스로 괴물이 될 수 밖에 없는 선택을 했다.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도경(임주환)은 진짜 연쇄살인범 김형수를 찾으러간 준희 (박원상)을 함께 인질로 삼고 깊은 구덩이에 둘을 묶어놓았다. 도경(임주환)은 태평이 자신이 좋아하는 준영(이연희)을 죽인다는 말을 듣고 자수를 하기로 결심했다.

도경은 경찰서에 와서 태평에게만 자백을 하겠다고 했고 "네 내가 살해했어요. 내가 그 증거도 가져왔어요. 어렵게 찾은 증거 네가 갖다 버렸잖아"라고 말했다. 도경은 태평에게 "이제 김태평씨가 대답해 보세요. 내가 자수를 하고 죗값도 치룰거다. 이제 죽음이 바뀌었냐? 내가 서준영 죽이냐구?"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에 태평은 도경에게 "바뀌었다"라고 답했고 준영이 심문실로 들어오자 도경은 "다시 보고 말해라. 정말 죽음이 바뀌었냐? 니 여자 네가 안 죽이는게 맞냐고?"라고 물었다. 태평은 "응 맞아 죽음이 바뀌어서 네가 안 죽이는게 맞아"라고 하고 밖으로 나갔는데 형사는 내가 폭탄으로 온 몸이 갈기갈기 찢어 죽는다고 했는데 이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재(신성민)과 봉수(이승우)는 무슨 말이냐고 했고 태평은 "내가 구도경에게 거짓말 했다. 죽음은 변하지 않았다. 한동우 팀장(최재웅), 강재(신성민), 봉수(이승우) 모두 도경이 설치한 폭탄에 모두 죽는 것은 변치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준영은 태평과 함께 도경을 데리고 준희(박원상)과 김형수가 인질로 잡힌 곳을 찾아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태연)'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