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양시, 행신동 확진자 ‘70대 여성 확진자’ 발생…‘은평 성모병원 간병’→이동 경로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고양시가 행신동 거주자인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27일 고양시청 공식 페이스북에는 “코로나19 고양시 현황: 네 번째 확진자 발생”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고양시 4번째 확진자는 73세 여성이며 행신동 샘터마을 3단지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 예상 경로는 “은평구 성모병원에서 지난 14일까지 간병인으로 근무했다”고 예상했다.

고양시청 페이스북
고양시청 페이스북

퇴직 후 해당 확진자는 24일까지 자택에서 생활했으며 병원 및 보건소 방문 등 외출 시 마스크 필수 착용했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직장동료 1명을 자가격리했으며 자택 및 복도, 엘리베이터 등 공용공간 소독을 완료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3호선은 소독 안 하나요? 불안해서 어떻게 타나요”, “행신 초토화 직전”, “지하철 이용 후 마을버스도 이용했을 것 같은데 어떻게 이동하셨나요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은 3번째 확진자는 추가 접촉자 3명 및 이동 경로가 파악됐다. 고양시는 추가된 이동 경로에 즉시 방역과 소독을 실시하고 추가된 3명의 접촉자 모두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조치했다.

3번째 확진자는 대구를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 내에서 누구와 접촉했는지 감염 경로에 대해 파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