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음압병실 간호사, "밥도 못먹고 12시간 동안 근무…눈물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국가지정음압병실에서 일하는 간호사가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6일 국가지정음압병실에서 일하고 있는 간호사라고 자신의 소속을 밝힌 네티즌은 "대구에서 밀려 들어온 중증 환자들 때문에 쉬는 날도 반납해 가며 3교대라고 보기 힘든 2교대 수준의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사명감을 갖고 코로나 환자들을 직접 케어했다는 그는 "요즘 물도 못먹고 밥도 못먹고 화장실도 못가고 12시간 넘게 일한다"라며 "옷은 땀에 흠뻑 젖고 스스로 밥을 먹지 못하는 중증 환자의 밥을 떠먹여준다. 저는 하루종일 물 한모금도 못 먹었는데"라고 토로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간호사는 "제 또래의 환자분들은 간식도 달라고 하시고, 바디워시 및 린스 달라고 하는 분도 있었고 별 요구를 다 들어봤다. 누구는 얼음물 달라고 하고, 누구는 따뜻한 물을 가져오라고 했다"며 "나름 (내가) 단단한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오늘은 환자 밥을 먹여주다 밥 냄새에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공복 상태로 일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자신의 처지에 눈물이 난 것. 간호사는 "보호구 장비 아끼라는 병원의 압력도 지치고 열악환 환경도 지치고 저희한테 핸드폰 충전기 가져오라거나 과일은 없냐고 묻는 환자분에게도 지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다들 예민해서 날서 있는 병원 공기도 숨막힌다. 다들 건강 잘 챙기시고 혹시 병원에 코로나로 입원하게 되면 보호구 입고 땀 뻘뻘 흘리는 간호사에게 너무 못되게 굴지 말아달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간호사님들 괴롭히지마", "에혀. 아프면 가만히 있어라", "나같으면 찍소리 못하고 누워있을 것 같은데", "이 나라에서 아무리 헌신해봤자..", "미개하다 진짜", "아픈게 벼슬이야?", "진상들 미쳤나", "아프면 가만히 있을 것이지"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