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우새’ 김희철, 눈수술(렌즈삽입수술) 앞두고 여전한 게임사랑…‘서장훈의 한마디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희철이 눈수술의 아픔에도 명불허전 겜덕후 면모로 고개를 젓게 만들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눈수술(렌즈 삽입 수술)을 앞둔 김희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수술을 위해 마스크를 장착하고 수술 가운으로 갈아입은 김희철은 괜시리 긴장된 탓인지 이런저런 말을 늘어놨다. 그는 “머리를 자르고 올 걸 그랬나? 머리카락이 눈을 찌르면”이라며 걱정스러워했고, 이에 선생님은 김희철을 위해 머리망까지 씌워줬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두 손을 모으고 잔뜩 긴장한 아들의 모습에 김희철의 엄마 역시 걱정스러운 얼굴을 보였다. “대박 무서워”를 연신 남발하며 수술실에 입성한 김희철은 한쪽 눈 수술을 무사히 마친 후 회복실을 찾았다. 

선생님에게 대뜸 시간을 물은 김희철은 큰일 났다고 하더니 “5시부터 게임 경기 새로 시작하는데”라며 아픔에도 명불허전 겜덕후의 면모로 모두의 고개를 내젓게 만들었다. 서장훈은 “중요한 건 내일이면 마흔이라는 거죠”라고 팩트 폭력을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