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맛남의 광장’ 백종원, 밤밥 백반 만들고 입짧은 김희철X시금치국 처음 먹은 김동준X양세형이 ‘끝도 없는 식사하게 만들어’…밤 막걸리빵 레시피 공개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2.13 2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김동준과 충청도 공주를 방문해서 밤농가를 보고 김희철, 양세형과 밤으로 만든 메뉴를 개발했다. 

13일 방송된 sbs‘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과 함께 공주 밤으로 메뉴를 개발하며 밤밥 백반과 밤 막걸리빵을 만드는 모습이 나왔다.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sbs‘맛남의 광장’방송캡처

 

백종원과 김동준이 밤 소비를 위해서 밤농사를 짓는 농민을 찾게 됐다. 농가에 있는 밤을 까던 할머니는 김동준을 보며 "테레비에서 많이 본 사람이야. 예뻐"라고 반가워했다. 이에 백종원은 할머니에게 "둘 중에 누가 더 잘생겼냐? 외모만 보고 사윗감 고르라면 누굴 할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할머니는 곤란한 표정을 하며 머뭇거리다가 "얼굴만 보는 거 아냐. 사람은 겪어봐야 알고, 물은 건너 봐야 알지"라고 우문현답을 하며 백종원이 아무소리도 못하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김동준과 함께 다문화 가정의 어머니들이 밤을 까는 현장에 와서 기계 처럼 밤을 깎는 모습을 감탄을 했다. 백종원은 밤 까는 거 배우려면 "감자깎는 칼 달인 희철이가 와야하는데 아쉽다. 잘 봐둬라. 희철이랑 둘이 해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먼저 백종원은 밤으로 만든 메뉴 개발에 앞서 집에서 밤죽을 끓이게 됐고 막내딸 서현에게 먹여주는 가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백종원은 서현에게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라고 물었고 서현이 "엄마"라고 하자 다시 백종원은 "죽 누가 만들었어?"라고 물었다.

그러자 서현이 "아빠"라고 했고 "그럼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라고 물었고 서현은 어렵게 "아빠"라는 답을 했다. 이어 김동준이 오자 서현은 잘생긴 김동준한테서 눈을 떼지 못했고 백종원은 서현에게 "오빠가 잘생겼어. 아빠가 잘생겼어?"라고 물었다.

또한 양세형과 김희철에 뒤늦게 도착해서 밤죽을 먹고 감탄을 하게 됐고 넷은 공주밤으로 요리 연구를 하기 위해 이동을 했다. 특산물로 라면 끓이기 미션을 하기 위해서 지난주 특산물 딸기와 밤 중에 어떤 재료로 라면을 끓여 먹을지 고민을 했다.

백종원은 밤밥과 달래 양념장 그리고 시금치국의 이색적인 조화로 밤밥 백반을 만들게 됐는데 김동준은 "저는 시금치국은 한번도 먹은 적이 없다"라고 했고 김희철은 "저는 시금치를 못 먹는다"라고 답했는데 평소 입이 짧은 김희철도 달래 양념장에 비벼 먹으며 끝도 없는 식사를 하게 됐다.

또 백종원은 국도변에서 파는 막걸리 빵처럼 밤 막걸리 빵을 만들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 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 휴게소, 철도역, 공항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SBS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