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나혼자산다' 기안84, "연예대상때 힘들었다"-전현무 '사과'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공황장애로 연예대상 때 힘들었던 마음을 얘기했고 이에 전현무가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새 집을 보러 다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어 기안84가 전현무를 만나게 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인 이시언, 박나래, 헨리 모두 반가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전현무가 자신의 정신적 지주라고 말하며 전현무의 등장에 매우 반가워했다. 잠시 어색한 모습을 보이던 두 사람은 어색함도 잠시, 곧 예전과 변함없는 기안84의 모습에 자연스레 대화를 하며 웃기 시작했다. 기안84의 약을 발견한 전현무는 "약을 왜 이렇게 많이 먹냐"고 물었고 기안84는 공황장애 약을 복용한다 말했다.

이어 '연예대상' 때도 굉장히 약을 많이 먹고 평소보다 양을 늘려 섭취했다고 기안84는 전했다. 전현무는 기안84가 평소보다 훨씬 말을 잘하길래 완전히 생방송 체질인 줄 착각했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느꼈음을 고백했다. 기안84의 이야기에 박나래도 무릎을 치며 "저때 전현무 선배도 오해를 해서 그런 거였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네가 조리있으면 그게 더 이상해"라며 기안84의 꾸며지지 않은 모습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기안84는 자신이 말을 잘 조리있게 못하는 것이 고민이라고 얘기했다. 기안84는 말을 잘 배울 수 있는 최고의 사람이 아닌가 싶다며 전현무를 꼽았고, 큰아버지도 전현무를 추천했다 얘기했다.

최고의 일타 강사나 다름없다고 무지개 회원들도 입을 모았고, 전현무는 기안84와 함께 '연예대상'영상을 보고 분석하기로 했다. 기안84는 "댓글 보지 마요. 다 욕이야"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이에 "욕 얘기 하지도 마. 네가 전에 말한 거 기억나냐? 형 악플 보니까 위로가 된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덕담(?)을 나눈후 연예대상 영상을 보게 됐고, 헨리의 수상소감이 먼저 시작됐다. 전현무는 "헨리 봐봐. 헨리는 영리해"라고 말했다. 시청자들과 제작진에 모두 감사 인사를 하는 헨리에 전현무는 '캬'하고 감탄했고, 작가들까지 언급하는 모습에 "봐봐. 심쿵 포인트를 아는거야"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전현무가 하는 말을 집중해 듣기 시작했다. 이어 기안84가 수상소감을 하는 모습을 보게 됐다. 기안84의 멘트를 주의 깊게 보던 전현무는 "이런 거 좋았어"라고 칭찬할 부분을 얘기했다. 이어 기안84가 '로우킥 맞고 나가셨다'는 부분에 기억을 못하는 듯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안84는 자신도 갑자기 생각이 안 난다고 얼굴을 떠오르려니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얘기해 전현무를 '빵' 터뜨렸다. 전현무는 "기억하고 넘어가자. 이건 기억해야되겠어"라고 말했다. "몸이 좋았지?"라고 기억을 복원하기 시작한 전현무. 단서는 킥복싱 고수라는 점이 있었다. 

키가 큰 것도 또 하나의 힌트다. 180cm인 기안84가 작아보일 정도였다. 전현무는 "혹시 황재균 씨?"라고 물었지만 황재균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기안84는 머리숱도 풍성했다고 말하며 김유정의 남자친구로 출연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단서는 이미 충분히 모인 상황, 전현무는 킥복싱 고수에 키카 크고 김유정의 남자친구 역할을 한 이를 떠올려보기 시작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나질 않자 두 사람은 서로 황당한 듯 웃음만 터뜨렸고, 기안84는 "나중에 나도 까먹는 거 아니에요?"라고 웃었다. 전현무는 갑자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기억이 났다고 말했고 "윤균상!"을 외쳤다. 윤균상 이름 석자에 기안84도 박수를 치며 기뻐했고 두 사람은 퀴즈쇼 우승을 한 듯 하이파이브를 했다.

이어서 기안84는 전현무의 코치를 받아 다시 수상소감을 연습해보기 시작했다. 헨리에 대한 훈훈한 이야기를 마친 기안84는 "여러분이 원하시는 일이 잘 풀리는 한해가 됐으면 좋겠고,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과 물 흐르듯 깔끔하게 소감을 다시 완성시켰다. 헨리는 "저 자주 걸어줄게요. 영상통화"라고 기안84의 손을 잡았다.

전현무는 "봐봐. 네 매력을 그대로 살리면서도 이렇게 얘기 할 수 있어"라고 위로를 건넸고, 이어 '베스트 팀워크' 상을 수상한 기안84의 모습도 공개했다. 기안84는 당시 수상할 줄 몰라서 갑자기 약을 먹은 거라 당황했다고 설명했다. 이시언은 저날 수상소감을 할 때 "네가 좀 말해봐"라고 성훈에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이시언의 모습에 기안84는 "밖에선 말 잘 하거든요. 훈수 두거나 할 때"라고 말했고 전현무는 "내가 보니까 쑥스러움이 많아가지고 그래"라고 얘기했다. 이어 전현무는 자기가 그때 상황을 모르고 실수했었다며 "생방에 말을 제일 잘하는 기안84에게 넘기겠습니다"라고 말한 상황을 플레이했다.

기안84는 자신의 수상소감 영상을 보며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시언은 기안84의 수상소감을 들으며 넋을 잃은 표정을 지은 것으로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저때 수상소감도 괜찮았다고 기안84를 격려했다. 전현무는 자연스럽게 기안84의 말을 정리하는 이시언의 모습을 보고 "시언이가 진짜 잘한거야"라고 감탄했다.

기안84는 이에 "제가 시상식에서 잘 모를 때 시언이 형이 잘 끊어주고 그랬어요"라고 전했다. 전현무는 "난 이때 좀, 복잡한 감정이 들더라고"라고 말했고 이어 MBC 전체 예능 상을 받았다고 할 때 1년 동안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떠올려보라고 했다. 이어 기안84는 그때로 돌아간다면 다시 할 수상소감을 적어본 후 이야길 해보았다. 

전현무는 "중고등학생 때 친구들 보는 느낌 있잖아요. 오랜만에 기안84 보니까 그런 느낌 받을 수 있어 좋았어요"라고 흐뭇한 소감을 전했다. 기안84 또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행복함을 전하며 "오랜만에 만나니까 너무 좋았어요"라고 얘기했다. 전현무는 "뭘 기대했겠니, 내가. 너무 똑같아서 소름이다"라고 말했고 기안84와 나란히 집을 나서 짬뽕을 먹으러 향했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MBC 채널에서 방송된다. 지난 회차에서는 장도연이 출연하며 여러 시청자들로부터 큰 웃음과 공감 등 다양한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