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혼자산다' 모두가 기다린 장도연 출연...장도연 "매일 뉴스를 보고 일기를 쓴다" 반전매력 공개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2.14 23: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나혼자산다’에 초특급 게스트 장도연과 손담비가 출연했다.

MBC 나혼자산다 캡처
MBC 나혼자산다 캡처

14일 방송된 ‘나혼자산다’에는 출연요청이 빗발쳤던 장도연과 손담비가 출연했다. 박나래는 “그동안 친분 있는 많은 사람들이 나왔다. 그런데 오늘처럼 떨린 건 처음이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장도연은 이에 “난 오히려 나래 씨가 있어 편하게 왔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준비해온 초콜렛을 기안에게 건네주기도 했다.

깔끔한 장도연 하우스에는 최소한의 가구만 있었다. 장도연은 “31살쯤에 결혼할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래서 29살에 예행연습을 위해 나와 자취를 시작했다. 그런데 결혼은 못하고 36살이 됐다.”고 설명했다. 장도연은 “전세가 늘어나고 이사 다니는 것을 그만하려고 집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장도연은 눈을 뜨자마자 콩나물에 물을 주고, 고구마를 구우며 뉴스를 시청했다. 뿐만 아니라 집앞에 도착한 신문을 찾아 읽기도 했다. 장도연은 “신동엽 선배가 매일 신문을 읽고 일기를 쓰고 책을 읽으라더라. 그러면 인생이 바뀔 거라 했다.”고 말하면서도 “신동엽 선배가 그렇게 사는지는 모르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신문을 읽던 장도연은 신문보다는 신문지와 함께 배달온 피자 전단지에 더욱 눈길을 주기도 했다.

절친 장도연이 일기를 쓰는 모습에 박나래는 "정말로 일기를 쓰는 거냐."며 놀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혼자 사는 연예인들의 일상'을 공개하는 나혼자산다는 매주 금요일 23시 1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