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이재명, “경기 신천지 전수조사 펼친다…상황 보고 긴급 행정 명령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도내 신천지 신자를 상대로 코로나19 관련 전수조사를 펼치겠다고 선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21일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는 ‘신천지 전수조사 (이재명 지사)’, ‘코로나19 위기상황?(이재갑)’, ‘신천지 확진자 왜 많은가(신현욱)’, ‘文대통령 탄핵 언급 논란(윤건영)’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는 지난 17~20일에 이어 김현정 앵커의 휴가로 인해 김정훈 CBS 기자가 대타 DJ로 진행에 나섰다.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세 자릿수를 뛰어넘으면서 지금 전국 지자체도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어제(20일)에는 신천지 신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펼치겠다는 초강수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꺼내들었다. 이와 관련, ‘김현정의 뉴스쇼’는 “신천지 전수조사하겠다”라는 주제로 이재명 지사를 연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게 감염병의 단계가 있는데 추적 관리가 가능한 단계가 있고 추적 관리가 안 되는 단계가 있다. 또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보통 부르는데, 지금 대구 상황이 사실은 그렇게 돼 가고 있는 거다. 어디서 걸렸는지 모른다. 지금 경기도에서도 대구 집회. 저희가 확인해 보니까 현재까지로 한 20명 정도 참석했다고 한다. 이런 상태가 되면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는 통제가 안 되는 상황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이걸 비유하자면 과거에는 고기가 어디 있는 줄 알고 고기가 있는 곳에 낚시를 했다면 이제는 어디인지 모르겠지만 있어 보이는 곳에다가 투망을 해야 되는 상황이 발생하는 거다. 그런데 아무데나 막 할 수 없고, 그것도. 가능하면 뭔가 연관이 있는 곳이 돼야 되는데 신천지 집회장, 예배당 이런 곳들이 그 대상이라고 볼 수가 있는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현황 파악 단계에 대해서는 “아시겠지만 신천지 교회가 특성이 있어서 소위 약간 밀행성이 있다. 모든 곳이 공개돼 있지 않다. 그런데 공개된 교회들이 저희가 지금까지 보기로는 15개 시군에 17개 정도가 있다고 한다. 그거 말고도 복음방이라든지 무슨 소규모 모임으로 하는 곳이 있는데 160곳쯤 된다고 한다. 그래서 저희가 제보를 받고 있는 중”이라며 적극적인 제보를 독려했다.

조사 단계 중의 조치에 대해서는 “일단은 제일 중요한 것은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그 예배당이나 본관들을 폐쇄를 한다, 일정 기간. 모임을 못 하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찾아진 곳에 저희가 직접 가능하면 소독 방역 작업을 할 필요가 있고, 또 그 사이에 예를 들면 가급적 협조를 얻어서 전수 조사를 하는 것”이라며 “지금부터는 엄청난 인력과 비용이 소모되게 된다”고 상황을 전했다.

신천지의 진앙지인 과천에 대해서는 “(경기도에) 20명 정도 된다고 하는데 그중에 6명이 과천 시민들이었다고 한다. 시민이라기보다는 과천 관련돼 있다고 한다”며 “어쨌든 본부니까 아무래도 집회나 회의 등이 많을 수밖에 없고, 그러면 아무래도 출입자들이 많기 때문에 위험성이 높을 수 있어서, 아무래도 그쪽에는 좀 더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된다”고 반응했다.

주일이 돌아오고 있는 상황이 우려된다는 목소리에는 “현재 단계는 매우 협조적으로 보인다고는 한다”며 “이번 주말 정도를 지켜보고 또 전국 상황도 본 다음에 상황이 좀 어렵다고 생각이 되면 강제 시설 봉쇄 또 집회 금지 명령, 강제 소독. 이런 긴급 행정 명령을 해 보려고 준비하고 있다. 그때는 불응할 때는 강제할 수 있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지사는 또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봉쇄 또 강제적인 집회 금지 명령. 이런 거 검토한다고 하면 분명히 종교 탄압이라든지 인권 침해 이런 지적이 나올 것 같다. 그렇기는 하지만 저희가 얘기했던 것처럼 대응은 강경하게 해야 된다, 과잉이라고 싶을 정도로 하자고 말은 하면서도 실제는 잘 안 되는 경우가 많다. 말만 그렇게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이번에 저는 실제로 좀 과잉 대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소수가 피해를 입게 되면 거기에 대해서는 또 보상도 해 줘야 된다는 생각을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꺼냈다.

인터뷰 마지막으로는 “지금 치사율이라든지 치명성 정도가 그렇게 예상보다는 높지 않고,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개인 행동 수칙. 일상생활에서 수칙을 잘 지켜나가시면 사실 감염 위험도 그렇게 크지는 않은 것 같다”며 “대응은 저희가 강경하게 지나치다, 이렇게 생각될 정도로 저희가 하겠지만. 일상생활은 수칙을 잘 지켜가면서 그냥 합리적인 수준으로 하셔도 괜찮다, 이런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CBS 표준FM 아침뉴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는 평일 아침 7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