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수미네 반찬’ 보민·광희·이태곤이 감탄한 문어장조림-청오이볶음-마전-시래기청국장-부추꾸미 만드는 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9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건강에 유념해야 할 시청자들을 위해 영양 만점 반찬들이 총출동한 건강 밥상을 선보였다. 첫 번째 반찬으로는 쫄깃한 문어와 아삭한 꽈리고추의 식감이 환상적인 ‘문어 장조림’이 소개됐다. 송훈 쉐프는 “문어는 겨울과 봄 사이가 가장 제철”이라고 말했다. 출연자들은 장조림 하면 떠오르는 ‘버터 장조림 밥’을 문어 장조림에도 응용해 밥 한 공기를 시작부터 해치웠다.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이날 방송 초에 김수미는 “자리를 좀 바꿔야겠다. 보민과 광희의 자리를 바꾸라”고 말했다. 지난 주 보민은 잘 안 보인다며 끝자리의 불편함을 호소했었다. 광희는 멀리 가라는 말에 입을 삐죽거렸다. 이에 김수미는 “보민이 때문에 시간이 오바가 된다”며 어쩔수 없음을 밝혔다.

자숙문어는 마트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다.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1. 문어다리를 어슷하게 썰어준다. 2. 올리브유 2,3방울을 후라이팬에 넣고 불을 약하게 켠다. 3. 양조간장 2큰술, 생수 3큰술을 넣는다. 4. 꽈리고추와 통마늘, 다진마늘 2/3큰술, 매실액 1큰술을 넣고 같이 볶는다. 5. 물엿과 참기름, 통깨를 넣으며 마무리된다.

수분 가득한 오이를 재탄생시킨 ‘청오이 볶음’ 레시피도 공개됐다. 김수미는 오이의 수분을 제거한 후, 양념과 볶아 오독오독한 식감을 만들어냈다. 특히 흔히 보던 백오이가 아니라, 껍질과 조직이 단단한 청오이를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1. 굵은 소금을 이용해 오이 겉면을 뽀득뽀득 씻어준다. 2. 오이를 최대한 얇게 썬다. 3. 소금물에 담그고 10분정도 절인다. 4. 면포에 싸서 물기를 최대한 제거한다. 5. 올리브유 반큰술, 마늘 한큰술 넣고 센불에서 볶는다. 6. 소금을 한꼬집 넣고 볶다가 참기름과 통깨, 후추를 넣고 불을 끄면 완성된다.

세 번째 건강 반찬으로는 ‘산속의 장어’라고 불릴 만큼 면역력에 좋은 ‘마’를 활용한 반찬 레시피가 공개됐다. 마는 건강에 좋은 식재료로 알려졌지만, 호불호가 매우 강한 편이다. 그러나 김수미는 아이부터 어른까지 거부감 없이 즐길 수 있는 ‘마전’ 레시피로 현장에 있던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겨우내 말린 영양 가득 시래기를 청국장에 넣은 ‘시래기 청국장’은 구수함으로 출연진들의 입맛을 사로 잡았다. 특히 김수미는 청국장에 본인만의 특급 비법을 넣어 개운한 맛까지 만들어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특별 의뢰인이 요청한 새로운 반찬이 등장했다. 원기 회복에 좋은 주꾸미에 부추를 산더미처럼 쌓아 만드는 ‘부추꾸미’다. 완벽한 식감과 맛의 조화에 반찬을 신청한 의뢰인도 만족을 표했다.

TVN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밤 8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