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엽기토끼 (신정동)살인사건, 몽타주 보니…'출소 예정' 성폭행 전과 2인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로 재조명된 엽기토끼 살인사건(신정동 살인사건)의 범인 수사 소식이 전해져 이목이 모이고 있다.

지난달 13일 경찰청 관계자는 "서울지방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에서 사건 당시 확보한 DNA 자료,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최근 제출한 첩보까지 포함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엽기토끼 살인사건은 2005년 6월, 양천구 신정동에 거주하던 20대 여성 권 양이 인근 주택가에서 쌀 포대에 끈으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되며 시작됐다. 그리고 5개월 뒤인 11월, 40대 여성 이 씨도 비슷한 방식으로 유기됐다. 범행이 일어난 시기와 장소, 수법이 일치해 이른바 신정동 연쇄살인으로 불린 끔찍한 두 사건은 범인을 특정할 만한 단서는 나오지 않아 미제로 남는 듯했다. 

지난 2015년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6년 5월 신정역 인근에서 한 남자에게 납치되어 다세대 주택 반지하 집으로 끌려갔다가, 범인이 틈을 보인 사이 가까스로 탈출한 박 씨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박 씨는 피신하기 위해 숨은 2층 계단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고, 집 안에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반지하에는 자신을 납치한 남자 외에 또 다른 남자가 있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그러나 재수사에도 사건의 실마리는 풀리지 않았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리고 약 5년 후, 용의자를 목격했다는 새로운 제보자가 나타났다. 

제대 후 케이블TV 전선 절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강민석(가명) 씨는 2006년 9월경 신정동 한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을 때, 작업하기 위해 올라간 2층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을 봤다고 말했다. 또 그는 신발장뿐 아니라 그 집 구조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억해냈는데, 놀랍게도 3차사건 피해자 증언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다. 

더 놀라운 것은 그곳에 살던 남자를 마주쳤고, 작업하기 위해 따라 들어간 반지하 집 안에 노끈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제작진은 전문가 도움을 받아 강 씨 기억 속 남자의 몽타주를 그려내고, 함께 신정동 집을 찾아 나섰다.

부산에서도 뜻밖의 소식이 들려왔다. 과거 신정동 인근에서 성폭행 전과가 있던 2인조가 이전 사건들 용의자로 의심된다는 것이다.

장석필(가명)과 배영호(가명)는 2008년 두 차례 강도강간 범행을 함께 저질렀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검거된 2인조 중 한 명은 신정동에 거주했고, 피해 여성 중 한 명 또한 신정동 1차 살인사건 피해자 권 양 집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한 사실이 밝혀졌다. 

2건의 강도강간 사건으로 2인조 가운데 한 남성은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복역 후 작년에 출소했고, 다른 남성은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올해 출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