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의 첫 사회생활’ 지석-은성, 유치원서 다툼 후 코피까지…찐친 우정 결말은?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14 15: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나의 첫 사회생활’ 지석이와 은성이가 한바탕 몸싸움에 피까지 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는 지석이와 은성이의 다툼에 결국 은성이가 눈물을 터트렸다. 

우는 은성이를 달래고 선생님은 지석이를 혼냈다. 선생님은 지석이에게 “형아 얼굴 뭘로 때렸어요? 지석이 다리는 뭐하는 다리에요? 왜 이걸로 친구를 때려요. 속상하면 어떻게 하라고 했어요? 선생님한테 말로 하라고 한 거 알고 있는데 왜 그래”라며 타일렀다. 

tvN ‘나의 첫 사회생활’ 캡처

은성이의 울음에 지석이도 놀란듯 결국 눈물을 보였다. 형에게 가서 미안하다고 말하기 위해 선생님의 손을 잡고 간 지석이는 손가락만 만지작거리며 쭈뼛거렸다. 그러더니 “형아 미안해 잘못했어”라고 사과했고 은성이는 코에 휴지를 끼우고 “괜찮아”라며 사과를 받아줬다. 

선생님은 “은성아. 지석이가 은성이랑 같이 놀고 싶었는데 은성이가 못 놀게하니까 지석이가 속상했나봐”라며 은성이의 잘못도 짚어줬다. 한바탕 다툼 후 화해를 한 두 친구는 서로의 속내를 털어놨다. 

은성이는 지석이에게 아까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물었고, 지석이는 “동그라미 있는 집을 가면 안 된다고 그랬잖아”라고 설명했다. 그러더니 코피 괜찮냐고 물었고 은성이는 “내 코가 작아서 코피가 질질질”이라며 귀엽게 설명해 흐뭇한 웃음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