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40대는 '고장난 시계'" 정동원, '패밀리가 떴다' 고재근과 아웅다웅 케미 뽐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20.02.14 02: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스터트롯’ 정동원과 고재근이 '톰과제리'같은 면모를 뽐냈다. 

13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정동원이 '패밀리가 떴다'를 위한 아이디어 구상에 나섰다. 

이날 정동원은 '패밀리가 떴다' 멤버들과 함께 곡 구상을 진행했다.  

그는 "첫 곡에는 잔잔하게 가다가 마지막엔 '곤드레만드레'나 '샤방샤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팀원들은 "네 레파토리 아니냐"며 웃음을 지었다. 이에 고재근은 "너가 노래하고 있으면 형이 기부금 받으러 다니겠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정동원은 "청춘은 다 겪어야 하는 거니까 "라며 '청춘'을 주제로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40대는 '고장난 벽시계'를 하자"고 덧붙였다. 이에 고재근은 "시간 잘 간다"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스터트롯’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정동원군땜에 잠 못이루고 있어요패밀리가 떳다팀 감사힙니다", "이가족 넘넘좋다", "호중이 귀여워 미치겠다", "동원아~밝은 모습 넘 보기 좋아요기획력도 뛰어나고 아주 칭찬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재근은 조부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할아버지 장례식장에 간 그는 씩씩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미스터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롯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