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괜찮을 거라 생각했다”…‘NO MSG’ 공릉동 기찻길골목 삼겹구이 사장, 급고백 이유는 

  • 임라라 기자
  • 승인 2020.02.13 1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릉동 삼겹구이 사장님이 MSG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릉동 기찻길골목 삼겹구이집 솔루션을 했다.  이날 백종원 대표는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사장님의 말에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대부분이 본인도 모르게 사용 중일 것이라 단언했다.

본격적으로 주방 점검에 들어간 백종원. 그는 냉동고에서 의문의 가루들을 발견한다. 삼겹구이집 사장 조은화 씨는 “멸치 가루하고 새우 가루하고 표고버섯 가루”라며 직접 갈아서 만들어 쓴다고 설명했다.

백종원 또한 냄새를 맡고 “천연 조미료를 쓰신다”고 칭찬했다. 깔끔한 냉장고 정리 또한 칭찬할 만한 점이었다. 그러나 선반 위에서 발견된 소금이 문제였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은 소금을 살짝 맛보고 “이 소금 쓰시는 거냐”고 헛웃음을 지었다. 맛소금이라는 사장님의 고백에 김성주는 “맛소금이면 MSG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사장님은 “다른 MSG를 쓰지 못하니까 맛소금이나 이런 걸로 좀”이라며 “맛소금은 괜찮을 거라 생각했다”고 변명했다. 

백종원 대표는 그런 사장님을 나무라지 않았다. 그는 “(MSG가) 나쁜 건 아니다. 근데 그걸 모르시고 나는 안 넣다고 그러실 필요는 없다. 몰랐던 건 죄가 아니다”고 했다. 하지만 사골분말과 일본 조미료 등이 연이어 나오며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사장님은 “미역국에는 치킨스톡을 좀 넣었다”고 급히 고백하기도. 백종원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주의 사항을 가리키며 “‘몰랐습니다’고 쓰셔야 한다”고 정정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 또한 “나도 저게 조미료인줄 몰랐다” “급고백 귀여우시다” “인정하시는 모습 보기 좋아” “지금이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