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장미인애, 스폰서 제안 폭로→이어지는 루머에…'인스타그램 비공개'

  • 배지윤 기자
  • 승인 2020.02.12 13: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스폰서 폭로로 화제를 모은 장미인애가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지난달 31일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폰서 브로커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브로커는 "저희는 재력가분들과 스폰서를 연결해드리는 에이전트입니다. 불쑥 메시지 보내드려 죄송합니다만, 저희 고객분께서 그쪽 분한테 호감이 있으시다고 해서 연락드립니다"며 "생각해보시고 답 주시면 세부 조건 설명드려 보겠습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이에 장미인애는 "꺼져 병X아"라고 답장을 보내고 이를 공개하며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이후 한 매체를 통해 장미인애는 유흥업소에 출근 중이라는 보도가 나며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장미인애 측은 "악의적인 허위 제보다. (기사에서) 지난해 12월이라고 했는데, 그때 중국에 활동차 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으며 스폰서 제의한 곳과 해당 언론사 모두 고소할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그러나 장미인애를 향한 네티즌들의 루머는 멈출 줄 몰랐다. 성형설 및 사망설까지 나오자 장미인애는 "성형 안 했다. 내가 스트레스에 위경련 와서 쓰러져 눈이 퉁퉁 부을 정도로 집에 있다가 서러워 눈물이 나더라. 기사 날까 봐 병원도 못 가는 우리들의 심정을 아냐"고 고통을 호소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일부 네티즌들은 장미인애의 SNS 댓글로 악성댓글(악플)을 달았고 현재 장미인애는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