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인스타 스폰서 제안 폭로’ 장미인애, 빨간 옷 입고 중국어로 인사

  • 김효진 기자
  • 승인 2020.02.01 0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인스타그램으로 스폰서 제안 DM을 폭로한 장미인애가 중국어 인사로 근황을 전했다.

31일 오후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빨간 장미 이모티콘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중국어로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장미인애입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하는 장미인애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중국을 대표하는 색인 빨간 옷을 입은 장미인애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항상 응원합니다”, “얼굴도 아름답고 소신 있는 모습도 보기 좋습니다”, “누나 괜찮아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날 오전 장미인애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폰서 제안 DM을 폭로했다. 장미인애가 공개한 DM에는 “안녕하세요. 저희는 재력가분들과 스폰서를 연결해드리는 에이전트입니다. 불쑥 메시지를 보내드려 죄송합니다만, 저희 고객분께서 그쪽 분한테 호감이 있으시다고 해서 연락드립니다. 생각해보고 답 주시면 세부 조건 설명드려보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이에 장미인애는 “꺼져 병X아”라는 답을 보내며 분노했다.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장미인애는 지난 2018년 11월에도 스폰서 제안 DM를 한차례 폭로한 바 있다. 당시 장미인애가 공개한 DM 메시지는 “안녕하세요. 장기적인 고액 스폰서 구하시거나 의향이 있으시면 연락 부탁합니다”라는 내용이었다.

이에 장미인애는 “내가 배우 인생에 이런 X신 같은 것들 쪽지를 받다니. 한두 번도 아니고 맞고 싶냐? 앞에서 말도 못 걸 X들이. 고액. 야 백조 가져와”라는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장미인애는 자신에게 수차례 걸려온 영상 통화 시도 내역을 공개하며 “팬이신 건 알겠으나 이건 죄송하지만 밤늦은 시간에 경우가 아닌 거 같습니다만 이런 분들 종종 계시지만 제가 그냥 참을 일은 아닌 거 같아 올립니다”라며 “차단하면 되지 할 수 있지만 저는 충분히 소통하고 듣고 보고 하려 합니다. 이런 일 계속하신다면 차단은 물론이고 참지 않습니다”라고 밝혔다.

1984년생으로 올해 37세인 장미인애는 2004년 MBC ‘논스톱4’로 데뷔, 2006년 MBC ‘소울메이트’로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하지만 2013년 1월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뒤 MBC와 SBS에 출연정지 연예인으로 등재됐다. 2015년에는 쇼핑몰 논란으로, 2017년 6월에는 허재의 아들인 농구선수 허웅과 열애설에 휩싸여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장미인애는 열애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