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달샤벳 세리, 스폰서 제안 폭로…타히티 지수-구지성-장미인애도 겪었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8 17: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걸그룹 달샤벳(Dal★shabet) 멤버 세리가 스폰서 문의가 왔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와 함께 그보다 먼저 스폰서의 진실을 공개했던 백다은, 구지성, 장미인애도 재조명되고 있다.

세리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세리는 "이번에  답변해 드릴 이야기는 마약과 스폰서다"라며 해당 주제와 관련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달샤벳(Dal★shabet) 세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회사마다 그런 성향인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 보통 대표님들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 그런데 저희는 단 한 번도 대표님이 술자리에 데려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는 "인스타 다이렉트 메시지(DM)으로 온 적이 있다. 저는 DM을 다 확인하는 편인데 '~살 ~에서 뭘 하고 있는 누구다. 저는 이 정도 능력이 있고 한 달에 어느 정도 비용을 줄 수 있다'고 써서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거절했을 때의 불이익은 있냐"는 질문에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 못 시켜준다고 한다. 그런 게 갑질인 거다"라고 답해 충격을 안겼다.

이와 함께 앞서 세리보다 먼저 스폰서에 대한 진실을 밝힌 스타들도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구지성-장미인애-타히티 지수 /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구지성-장미인애-타히티 지수 / 장미인애 인스타그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2016년 걸그룹 타히티 출신 지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다이렉트 굉장히 불쾌합니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를 보내는데 하지 마세요. 기분이 안 좋네요"라는 글과 함께 다이렉트메시지 캡처본을 게재했다. 

캡처본 속 본인을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네티즌은 "멤버십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 하니 연락달라"며 "비밀 절대 보장된다. 한 타임 페이 100만원 넘게 맞춰드리겠다"고 제안했다.

레이싱모델 출신 방송인 구지성 역시 같은 일을 겪었다. 그는 작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도중 한 누리꾼이 보낸 스폰서 제안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어 "이분 말고도 보낸 분들 다 보고 있냐"고 물은 뒤 "이런 거 또 오면 이제 바로 아이디 공개한다"고 불쾌함을 표출했다.

또한 세리와 함께 달샤벳으로 활동했던 백다은도 2018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장기적인 스폰서 의향 있으시면 연락 부탁합니다"라고 적힌 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없어. 이런 것 좀 보내지마. 나 열심히 살고 알아서 잘 살아요"라고 분노했다. 

그 외에도 배우 장미인애,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박성연 등도 SNS와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자신이 겪은 스폰서 제안을 폭로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