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험지출마'? "양산을 용의있다…문재인 성지"…문재인 대통령의 생가 있는 곳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2.11 16: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1일 자신을 향한 '험지출마' 요구와 관련해 "'양산 대전'으로 구도가 잡히면 출마지를 바꿀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남에 더불어민주당의 '성지'가 3곳 있다. '노무현의 성지' 김해을, '노동자의 성지' 창원성산, 그리고 '문재인의 성지' 양산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와의 대결이니 문재인의 성지에 가서 붙는 건 의미가 있다"며 자신의 '정치적 타협안'을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수용해달라고 강조했다.

경남지사 출신인 홍 전 대표가 양산을을 '문재인의 성지'로 표현한 것은 문 대통령의 생가가 이곳에 있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역시 경남지사 출신인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 출마를 밝힌 상태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이 9일 경남 밀양시 홍준표 전 대표 선거 사무실에서 홍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0.2.9 / 연합뉴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이 9일 경남 밀양시 홍준표 전 대표 선거 사무실에서 홍 전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0.2.9 /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양산을은 서울 못지않은 험지다. 문 대통령 지지세가 굉장히 센 곳"이라며 "그러니까 김두관 의원이 내려오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양산은 부산과도 붙어 있어 부산지역 선거에도 영향을 준다"며 "양산 대전이 성사되면 부·울·경에서 최고의 '핫 플레이스'가 될 것이고, PK(부산·경남) 40석을 양산 선거로 견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렇게까지 하는데도 공관위가 계속 (서울 출마를) 압박하면 당이 나를 제거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무소속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25년 동안 이 당을 지킨 사람인데 어떻게 탈당하겠느냐"고 되물었다.

홍 전 대표와 함께 '대표급 주자'로서 험지출마 요구를 받는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고향 거창에서 출마할 뜻을 굽히지 않았다.

김 전 지사는 통화에서 창원성산에 출마할 의향이 있냐고 묻자 "거창에서 출마하겠다는 기본적인 입장 그대로"라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