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중진 험지 출마' 황교안 요청 거부…"황교안·나경원 무죄 어려울 것"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1.04 0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3일 4·15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이나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출마하겠다며 황교안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한 것에 반하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준표 전 대표는 tbs 라디오 '김지윤의 이브닝쇼'와의 인터뷰에서도 "보수통합이 안 되면 유승민 의원은 다음 대선에 나올 것"이라며 "대구·경북(TK) 분열 방지를 위해 유 의원을 이번에 주저앉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대구 동구을 출마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황 대표의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영남과 충청 등 고향에서 정치하던 의원들이 수도권에 올라오면 당선될 사람이 단 한명이라도 있는가. 사실상 정계 은퇴하라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입당 1년밖에 안 됐고 당에 공헌한 게 없는 황 대표가 수도권에 출마한다고 해서 다른 중진의원들까지 물귀신처럼 험지로 나가라는 것은 경우가 아니다"며 "차라리 중진의원들에게 정계 은퇴를 권유하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나를 따르라'는 식으로 리더십을 보일 게 아니라, 제대로 하려면 '우리를 밟고 가라'고 해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하던 식으로 정당을 끌고 가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홍준표 전 대표는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해 한국당 의원들을 무더기로 기소한 데 대해 "패스트트랙 두 법을 모두 막겠다고 황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억지를 부린 책임이 있다"며 "기소당한 뒤 무죄라 주장하지만, 동영상이 다 나와 있어서 법원에서 무죄가 되긴 아마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안철수, 유승민, 황교안 할 것 없이 모두 '원 오브 뎀'(여럿 중 하나)이 된다면 중도보수대통합이 될 것이고, 그렇게 안 하면 통합은 불가능하다"라며 "황 대표가 수없이 '내려놓겠다'고 했지만 정작 하나도 내려놓은 게 없고, 리더십 위기가 올 때마다 통합하자고 하니 상대방이 진정성을 못 믿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