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악녀에 대한 선입견, 연희로 깨고 싶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11 12: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이 본인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은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을 맡았다.

전도연 / 메가박스(주)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전도연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이번 작품에서 연기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준 전도연은 “시나리오에 연희라는 캐릭터에 대한 설정이 다 짜여져 있었다”며 “상황도 다 주어져 있었어서 아무것도 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연기했다. 이미 만들어진 캐릭터라 뭔가를 추가하려고 하면 오히려 부담스러울 거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연희의 남다른 존재감에 대해서는 “시나리오에서부터 연희가 그런 캐릭터였다. 연희로 인해 모든 이야기의 퍼즐이 맞춰지는 재미가 있었다”며 “언론시사회에서 처음 작품을 보고 제가 연희에 대한 애정이 있다는 걸 실감했다. 등장부터 파격적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잔혹한 캐릭터임에도 마냥 미워할 수 없다는 평에 대해서 전도연은 어떤 생각이었을까. 그는 “미화한 것은 아니지만, 연희에게 다양한 모습이 녹아 있었다”면서 “악녀 캐릭터에 대한 선입견이 있지 않나. 마냥 연희가 밉기만 한 존재일까 고민도 했고, 악역을 매력적으로 그리고 싶은 로망도 있었다”고 밝혔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개봉이 연기되었으나, 최근 2월 19일로 개봉일을 확정지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