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우성 “현장 대하는 전도연 보며 많이 배워...다음에도 함께 작업하고파”

  • 이창규 기자
  • 승인 2020.02.07 12: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우성이 전도연과 처음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개봉을 앞두고 정우성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우성은 사라진 애인 때문에 사채 빚에 시달리며 한탕을 노리는 태영 역을 맡았다.

정우성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정우성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 정우성은 “그간 전도연 배우는 현장에서 한 번도 만나지 못하고 관찰할 수 밖에 없었던 동료였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배우들이 각자 작품에 임하는 자세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 이번 작품을 통해 전도연씨가 얼마나 현장을 사랑하고 책임감을 갖고 자리를 지키는 지 알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다른 작품에서도 함께 연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용훈 감독이 여유가 넘치는 신인감독이라고 평한 것에 대해 그는 “보통 신인감독들은 직책이 갖는 무게 때문에 자신을 입증하려다보니 소통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영화 현장은 다양한 경력의 사람들이 모여있는 곳이기 때문에 자신의 의견을 고집하기보다는 타인의 의견을 캐치해내는 게 중요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감투나 완장을 차지 않고 의견을 수용하는 것도 자신의 선택이라는 여유가 있어야 하는데, 김 감독님은 그런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제가 여유가 넘치는 분이라고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개봉일이 연기되었고, 개봉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