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막말’ 김용민 하차했지만…‘거리의 만찬2’ 제작 차질 불가피

  • 이은혜 기자
  • 승인 2020.02.07 0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막말' 논란이 재조명된 '나꼼수'의 김용민 시사평론가가 결국 '거리의 만찬2' MC 자리를 떠났다. 김용민의 하차와 동시에 '거리의 만찬2' 제작 여부도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지난 6일 오후 김용민은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존경하는 양희은 선생께서 '거리의 만찬'에서 하차하신 과정을 알게 됐다. 그렇다면 제가 이어받을 수 없는 법"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용민은 "'거리의 만찬'의 가치와 명성에 누가 될 수 없기에 어제 제작진께 사의를 표했습니다만, 오늘 여러분께 확정지어 알리게 됐다"라며 "앞으로 '거리의 만찬'으로 인해 세상이 더욱 밝고 아름답게 되기를 기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용민 / 연합뉴스
김용민 / 연합뉴스

같은날 '거리의 만찬2'는 KBS시청자위원회(위원장 이창현)는 KBS 본관 대회의실에서 특별위원회를 열고 제작진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덕재 KBS 제작1본부장은 김용민의 MC 하차 소식을 전하며 "'거리의 만찬' 새 시즌 방송 시점을 미루고 후임 진행자를 새로 찾는 등 전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정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거리의만찬' 제작진들은 사회적 약자, 소수자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다루고자 하는 프로그램 지향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시청자위원회에서 권오주 위원은 "시청자들은 공영방송 KBS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진행자에 대해 민영방송과 달리 진행자의 신뢰성과 도덕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제작진이 이런 상징적 의미를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종임 부위원장은 지속적으로 논란을 일으키는 인물을 진행자로 최종 승인되는 의사 결정 구조가 큰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KBS '거리의 만찬' 홈페이지
KBS '거리의 만찬' 홈페이지

김용민이 '거리의 만찬' MC 자리에서 자진 하차하며 프로그램 제작 파행이 예상되고 있다. 오는 16일 방송될 예정이던 '거리의 만찬2' 첫 방송 녹화를 이미 마친 상태이지만 김용민이 하차하며 해당 방송 가능성도 불투명해졌다.

제작진은 당장 새 MC를 구하고 첫 방송 녹화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 오는 12일로 예정돼 있던 '거리의 만찬' 기자간담회 진행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거리의 만찬'은 사회적 약자 이슈부터 젠더 이슈 등에 초점을 맞춘 방송이다. 여성가족부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주최한 '양성평등 미디어상' 우수상, 한국 YWCA연합회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성평등 부문상을 수상하며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다져왔다.

그러나 여성에 대한 폭언 섞인 비하 발언 등 막말 논란이 이어졌던 김용민은 MC로 내정하며 논란이 이어졌다. 과거 김용민은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에 대해 "강간해서 죽이자"라고 한 발언이 뒤늦게 알려졌다. 또한 피임약을 최음제로 바꿔 팔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고, 자신이 프로듀서를 맡아 진행하던 인터넷 방송에서도 여성 혐오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이른바 '막말 파문'이다.

또한 '거리의 만찬'  MC 교체 과정에서 기존 진행자 양희은, 박미선, 이지혜 하차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다는 의혹도 이어졌다. 실제로 양희은은 개인 SNS를 통해 "우리 여자 셋은 MC 자리에서 잘렸다!" 등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거리의 만찬2'가 '막말 논란' 김용민 MC 내정 논란 이후 이어지고 있는 비판의 목소리를 어떻게 잠재울 수 있을지, 시청자들과 약속한 시점에 방송을 진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