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재용, 장혁-장혜진-김현숙의 연기선생…“집중력있는 학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재용이 연기 입시 강사 시절을 회상했다.

5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이재용이 출연한다. 과거 이재용은 부산에서 연기 입시 강사로 유명했다. 

장혁, 김정태, 김숙, 장혜진, 김현숙 등 수많은 스타들이 그를 거쳐갔다. 그는 “제가 가르쳐서 그렇다기 보다는 다 공통적으로 집중력이 있고 노력할 줄 아는 친구들이었다. 지금 다 생각해보면 그런 친구들이 결과도 좋다”고 말했다.

그중 이재용은 장혁에 대해 “혁이는 워낙 처음 볼 때부터 인물이 출중했다. 최민수 증후군을 앓고 있었다”며 “8월에 학원에 오는데 가죽 항공 점퍼를 입고 왔더라. 한마디로 폼생폼사였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이재용은 “잘하는데 금방 안 풀리는 친구들이 있다”며 장혜진도 언급했다. 그는 “그 친구는 한예종 들어갈 때 수석을 했다. 그런데 나하고 척을 지게 된 게 여름학기에 합격을 하고, 그런데도 졸업할 때까지 나와서 열심히 할 거라고 했는데 애들 시기가 장난 아니더라. 그래서 애들 보는 앞에서 내가 (일부러 혼을 냈더니) 애가 상처가 된 거다. 자기가 노력해서 된 건데”라고 말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그는 “그 친구가 결혼을 하고 애를 낳고 만나서 오해를 풀었다. 너는 내가 믿는 애들 중에 하나라고 얘기하고 견디더니 결국 자기의 시대를 맞이하더라”고 말했다.  

김현숙은 “그 때는 막 그렇지만 지금 생각해보니 우리 선생님도 소위 똘끼가 있었다. 술 마시고 들어오셔서 갑자기 햄릿 대사하시고 그랬다. 하지만 눈에 그 광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제자 박정환은 “전 죽도가 부러지는 건 본 적이 있다. 사람을 때린 적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지만”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재용은 “이 친구들은 이제 막 시작하는데 1년도 그런 긴장을 못 버티면 이 길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펜싱 칼을 휘들면 나는 소리가 있다. 제가 눈을 가리고 펜싱 칼을 휘두르면 애들이 막 소리를 질렀다. 그렇게 공포를 체감해야지 공포를 표현할 거 아녜요”라고 남다른 교육 철학을 밝혔다.  


추천기사